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중학생 추락사' 사건 폭행 현장에 2명 더 있었다"…추가 조사 중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중학생 집단폭행 및 추락사 사건 당시 이미 구속된 가해 학생 외 2명이 더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연수경찰서는 20일 사건 가해자로 알려진 피해자(14)의 동급생 4명 외 중학교 3학년 A양(15세)과 동급생 B양(14세)을 추가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6일 오후 인천 남동경찰서에서 인천 한 아파트 옥상에서 또래 학생을 집단폭행하다가 추락해 숨지게 한 중학생들이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인천지법으로 나서고 있다. [뉴스1]

16일 오후 인천 남동경찰서에서 인천 한 아파트 옥상에서 또래 학생을 집단폭행하다가 추락해 숨지게 한 중학생들이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인천지법으로 나서고 있다. [뉴스1]

 
관련기사
경찰에 따르면 A양과 B양은 사건이 발생한 지난 13일 새벽 피해자가 공원에서 집단 폭행을 당할 당시 현장에 함께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의 범행 가담 여부를 수사 중이다.
 
이들은 지난 9월쯤 가해 피의자 중 1명과 알게 된 사이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13일 오후 아파트 옥상에서 추락해 숨진 피해자는 옥상 추락 전에도 집단 폭행을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건 당일 새벽 가해자들이 피해자를 공원에서 집단 폭행, 패딩 점퍼를 빼앗고 옷을 불태운 정황이 드러나면서 경찰은 추가 범죄를 조사 중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