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노총 21일 국회 앞 등에서 총파업 집회…일대 혼란 예고

민주노총이 '탄력적 근로시간제 단위기간 확대 저지를 위한 총파업'을 하루 앞둔 20일 총파업 선포식을 가졌다. 민주노총 지도부가 이번 총파업에 20만명이 참여할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일대 혼란이 예상된다.  
 
민주노총 지도부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시국농성 및 총파업 투쟁선포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명환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정부가 탄력적 근로 시간제 단위기간을 확대하는 등 노동법 개악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시국농성을 마무리하고 21일 위력적인 총파업과 총파업대회 성사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총파업을 비판하는 보수진영을 향해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며 “민주노총에 대한 적대적 공격은 재벌청부입법에 나선 자신(자유한국당)의 민낯을 가리기 위한 교활한 정치공세”라고 비판했다.  
민주노총 지도부가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김다영 기자

민주노총 지도부가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김다영 기자

  
민주노총은 이번 총파업에 조합원 20만명이 동참할 것으로 전망했다. 총파업에서 주도적 역할을 할 예정인 금속노조 김호규 위원장은 "지금까지 11만명의 조합원이 동참의사를 밝혀왔다"고 주장했다. 또 금속노조는 총파업 당일 사업장별로 4시간 이상 파업을 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 산별 노조의 전체적인 총파업 참가 규모는 21일 오전이 돼야 정확한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총파업은 21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국회 앞을 비롯해 14개 지역에서 열릴 예정이다. 민주노총은 "전국에서 20만명이 파업에 참가할 것"이라며 "아무리 공격하고 왜곡해도 민주노총은 노동자의 권리와 생존을 위해 모든 것을 걸고 투쟁하는 조직"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정부와 국회를 향해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노동관계법 개정▶국민연금 등 낙후한 사회복지제도 개혁▶사법적폐 청산 등을 요구하기로 했다. 최근 여야 정치권이 강하게 밀어 붙이고 있는 탄력근로제 확대 저지도 주요 쟁점으로 내걸 방침이다.    
 
특히 이번 총파업은 22일 민주노총이 빠진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출범 하루 전이라 더 격한 갈등이 예상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시민 안전과 교통혼잡을 막기 위해 여의도 일대에 82개 중대 6500명을 동원해 대응키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전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서울대병원분회도 파업출정식을 열었다. 이들은 서창석 병원장의 퇴진과 의료공공성 강화 등을 요구하며 이날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다. 노조 측은 “박근혜 정권에서 적폐 기관장으로 꼽힌 서 병원장이 정작 직원들이 빼앗긴 복지 회복은 거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번 파업에는 조합원 500여명이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레미콘운송연합회도 이날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서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노동3권 보장, 운송비 주문자 지급, 수급조절 총량제 실시, 운반비 현실화, 레미콘 운반비 분리지급 관련 법안 개정 등을 촉구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