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문재인 정부, 벌써 레임덕 온 건 아닌지 걱정”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임현동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임현동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문재인 정부가 벌써 레임덕이 오지 않았나 걱정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통령의 지지율은 50% 초반대로 떨어지고 여당 지지율도 떨어지니 내분이 일어나고 권위가 떨어지는 레임덕에 벌써 들어간 것 아닌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탄력근로제 확대 도입을 반대하는 한국노총 집회에 참석한 것과 관련해 “탄력근로제 연장은 정의당 빼고 4당이 합의해서 하기로 한 건데 어떻게 서울시장이 그 자리에 가느냐”며 “집회에 가서 ‘노동특별시장 되겠다’ ‘노동운동 잘하는 정치 하겠다’는 게 무슨 말인가. 정부와 여당의 권위가 없어지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트위터 계정 논란에 휩싸인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서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기자들이 어떻게 할 것인지 묻는 말에 아무 얘기도 안 하고, 그 말 잘하는 민주당 의원 중 어떤 사람도 찍소리 못하고 있다”며 “정부와 여당이 제대로 질서를 잡고 나라를 이끌어가고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 파행도 그렇다. 채용 비리에 대한 국정조사 그거 못할 것이 무엇인가”라며 “국정조사를 해서 비리 사실이 없다면 밝히면 되는 것 아닌가. 그렇게 해서 (여당이) 국회를 끌고 가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