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의지 등 15명 FA 신청, 올시즌 부진한 장원준은 포기

FA 최대어로 꼽히는 두산 포수 양의지(왼쪽)과 신청을 하지 않은 좌완 장원준. [연합뉴스]

FA 최대어로 꼽히는 두산 포수 양의지(왼쪽)과 신청을 하지 않은 좌완 장원준. [연합뉴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0일 2019년 FA 자격 선수로 공시된 22명 중 FA 권리 행사를 신청한 15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2019년 FA 승인 선수는 포수 이재원, 내야수 최정(이상 SK), 포수 양의지(두산), 내야수 송광민, 외야수 이용규, 최진행(이상 한화), 투수 이보근, 내야수 김민성(넥센), 투수 윤성환, 내야수 김상수(이상 삼성), 투수 노경은(롯데), 외야수 박용택(LG), 투수 금민철, 내야수 박경수(이상 KT), 내야수 모창민(NC)이다.
 
두산 투수 장원준, 삼성 외야수 박한이 등 7명은 FA 신청을 하지 않았다. 지난 2014년 두산과 계약한 장원준은 4년 총액 84억원에 두산과 계약했으나 올해 3승 7패 평균자책점 9.92으로 부진해 내년을 기약했다. 이적을 추진중인 좌완 장원삼(삼성)도 FA 신청을 하지 않았다.
 
공시된 15명의 선수는 21일부터 미국, 일본 등 해외구단을 포함한 모든 구단과 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 타 구단에 소속됐던 FA 선수와 다음 년도 계약을 체결한 구단은 해당 선수의 전년도 연봉의 200%에 해당하는 금전보상과 구단이 정한 20명의 보호선수 외 선수 1명을 보상해야 한다. 해당 선수의 원 소속 구단이 선수 보상을 원하지 않을 경우 전년도 연봉의 300%로 보상을 대신할 수 있다.
 
이번 FA 승인 선수는 총 15명으로 KBO 규약 제173조 [FA획득의 제한]에 따라 각 구단은 원 소속 구단 FA 승인 선수를 제외하고, 타 구단 소속 FA 승인 선수 중 최대 2명까지 계약할 수 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