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진표 “이재명 탈당, 본인이 판단해야”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은 20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탈당론이 제기되는 데 대해 ’이 지사가 판단할 문제“라고 밝혔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은 20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탈당론이 제기되는 데 대해 ’이 지사가 판단할 문제“라고 밝혔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혜경궁김씨’ 사건과 관련, 이재명 경기지사의 탈당론이 제기되는 데 대해 “이 지사가 판단할 문제”라고 밝혔다. 그러나 김 의원은 “당이 지금 수사 첫 단계에서 (이 지사 출당 조치) 결정을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그런 결정을 성급히 내리게 되면 오히려 당의 분열요인을 극대화할 수 있어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와 인터뷰 한 김 의원은 “지금 경찰의 수사 단계가 끝나고 검찰의 판단, 법원의 판단이 남아있다”며 “이 문제로 결코 당이 분열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이 지사에 대한 조사 결과가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어떤 판단을 하는 것은 시기적으로 안 맞는다”고 지적한 뒤 “법원 판결이 확정될 때까지 이 문제는 당 지도부에 맡겨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당대표 후보였던 지난 7월 이 지사를 향해 ‘대통령과 당에 부담이 되니까 이재명 지사가 결단을 했어야 한다’고 탈당을 공개 촉구한 바 있다.
 
김 의원은 이날 방송에서 야당으로부터 ‘약점 잡혀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 등을 받는 이해찬 대표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그는 “그건(약점 잡혔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얘기”라고 선을 그으며, “다만 우리 당의 지도부가 걱정하는 것은 말씀드린 대로 경기도민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서 당선된 후보, 도정의 책임을 지고 1300만 경기도민을 위해서 나름 열심히 일하고 있는 현직 지사인데 그 재판 결과, 조사 결과가 아직 확정된 것이 아닌 상태에서 첫 단계 경찰 수사만 가지고 어떤 판단을 하는 것은 시기적으로 안 맞는다. 좀 더 기다려봐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경찰이 진실보다 권력을 선택했다’는 이 지사의 발언에 대해선 “그것은 본인이 그렇게 느꼈다는 이야기인가 본데 중요한 것은 국민이 어떻게 느끼느냐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