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복귀선언 "국민 절반, 내 말이 옳았다고 한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정계 복귀를 선언했다. 
 
홍 전 대표는 20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최근 국민의 절반 이상이 대선이나 지방선거 때 홍준표의 말이 옳았다는 지적에 힘입어 다시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지난 지방선거 패배 직후 야당 대표를 물러나면서 나는 홍준표가 옳았다는 국민의 믿음이 바로 설 때 다시 돌아오겠다고 했다”며 “정계를 떠난 일이 없기에 정계 복귀가 아니라 현실 정치로의 복귀라고 해야 정확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나라가 통째로 넘어가고 있고, 경제가 통째로 망쳐지고 있다”며 “내 나라가 이렇게 무너지고 망가지는 것을 방치 하는 것은 역사에 죄를 짓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12월 중순 TV홍카콜라를 통해 그동안 못다 했던 내 나라에 대한 비전과 정책을 펼치고 프리덤 코리아를 통하여 이 땅의 지성들과 네이션 리빌딩(nation rebuilding) 운동을 펼칠 것”이라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홍 전 대표는 “그것만이 좌파 광풍 시대를 끝내고 내 나라를 살리는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모두 함께 가자”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지방선거 패배 후 두 달간 미국 생활을 하다 지난 9월 귀국, 이후 페이스북을 통해 각종 정국 현안이나 시중 의제에 자기 견해를 적극적으로 내놓으면서 정치권 복귀를 예고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