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PC방 살인사건’ 김성수 치료감호소에서 인계…내일 기소의견 송치

피의자 김성수 [연합뉴스]

피의자 김성수 [연합뉴스]

 
서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20일 국립법무병원(공주치료감호소)으로부터 피의자 김성수(29)의 신병을 넘겨받는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서경찰서는 김성수에 대한 감정유치 영장 기한이 만료됨에 따라 이날 오전 김성수를 공주치료감호소에서 유치장이 있는 양천경찰서로 이송한다.
 
앞서 김성수는 지난달 14일 강서구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하던 신모(21)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수사 과정에서 김성수가 경찰에 우울증 진단서를 제출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이 약해져서는 안 된다는 여론이 들끓었다.
 
김성수에 대해 감정유치 영장을 발부받은 경찰은 지난달 22일 그를 공주치료감호소로 보내 정신감정을 받도록 했다. 이후 지난 15일 법무부는 “정신감정 결과 김성수는 심신상실 또는 심신미약 상태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더불어 경찰이 김성수 동생의 공범 여부에 대해 어떤 결론을 내렸을지 관심이 쏠린다.
 
피해자 유족은 김성수가 흉기를 휘두를 당시 김성수의 동생(27)이 신씨를 붙잡는 등 범행을 도왔다며 동생을 살인죄 공범으로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김성수의 동생이 범행을 공모했거나 방조했다고 보기 어렵다면서도 내외부 전문가들과 법률적 판단을 위한 검토를 벌여왔다. 경찰은 살인이나 상해치사 공범으로 법리를 적용하기는 어렵고 공동폭행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21일 범행 당시 폐쇄회로(CC)TV를 분석한 내용과 김성수의 동생에 대한 거짓말 탐지기 조사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최종 수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