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우디 국왕, 카슈끄지 사건 후 첫 연설 “사법부 자랑스럽다”

살만 빈 압둘라지즈 사우디 국왕(왼쪽). 오른쪽은 카슈끄지 대역 무스타파 알 마다니가 사우디 영사관에 들어가는 모습. [연합뉴스, CNN]

살만 빈 압둘라지즈 사우디 국왕(왼쪽). 오른쪽은 카슈끄지 대역 무스타파 알 마다니가 사우디 영사관에 들어가는 모습. [연합뉴스, CNN]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만 빈 압둘아지즈(82) 국왕이 반체제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피살 사건의 배후로 지목된 아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를 지지하는 발언을 내놨다. 
 
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살만 국왕은 이날 최고 정책자문기구인 슈라위원회를 대상으로 한 연례 연설에서 "사법부는 위임받은 임무를 수행했다. 사법부의 노력이 자랑스럽다"며 사법부의 판결 내용을 크게 칭찬했다. 
 
앞서 사우디 사법부가 "무함마드 왕세자는 카슈끄지 살해와 관련이 없다"고 결론 내린 것을 두고 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살만 국왕은 무함마드 왕세자에게 젊은이들의 능력 개발에 더 중점을 두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국왕의 공식 연설은 지난달 카슈끄지 살해 사건 발생 이후 처음이다. 
 
이날 살만 국왕은 카슈끄지 사건을 직접 언급하지 않았지만, 사법부의 판결을 칭찬하는 방법으로 무함마드 왕세자 지지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15일 사우디 검찰은 사우디 '협상팀'이 카슈끄지를 살해했다고 발표했다. 사건 당일 터키 이스탄불로 급파된 사우디의 '협상팀'이 사우디 총영사관에서 카슈끄지와 말싸움을 했고, 이 과정에서 상당량의 약물을 과다 주입해 살해했다고 발표했다. 
 
또 협상팀이 카슈끄지의 시신을 훼손했다며 그동안 제기된 의혹의 상당 부분을 인정했다. 
 
다만 카슈끄지의 살해를 명령한 사람은 사우디가 터키로 보낸 현장팀장이라며 "왕세자는 이번 사건에 연루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또 시신의 행방은 모른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국제사회에서는 여전히 카슈끄지 암살 사건의 배후가 무함마드 왕세자라는 의구심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미 중앙정보국(CIA)은 최근 무함마드 왕세자가 카슈끄지 살해를 지시했다고 내부 결론을 내렸다.
 
터키 정부도 사우디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가 미흡하다고 평가했다.
 
한편 왕세자에게 비판적인 글을 언론에 기고해온 카슈끄지는 지난달 2일 터키 이스탄불의 사우디 총영사관에 들어갔다가 살해됐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