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병준 “인적쇄신, 조강특위중심으로 사실상 시작”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그동안 많은 분이 인적쇄신을 말해왔는데 저 역시 인적쇄신이 필요한 작업이라고 생각했다”며 “오늘은 조강특위 중심으로 인적쇄신이 사실상 시작되는 날”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이제 인적쇄신 작업이 꿈을 만들기 위한 시작이며 실질적으로 조강특위 활동이, 실질적인 활동을 시작하는 것”이라며 “특히 조강특위 메시지가, 너무 과장되지 않게 잘 조정했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진박(진짜 친박)과 영남 다선 의원들에 대한 인적청산 방침에 대해 “조강특위 메시지가 과장되게 나간 게 있는데 조강특위가 잘 조정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조강특위가 어떤 외압이나 영향력에 흔들리지 말고 굳건히 그 활동을 해줬으면 좋겠다”며 “저도 그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문재인 정부의 ‘J노믹스’에 맞서 ‘I노믹스’를 발표할 예정인 것과 관련 “비대위가 I노믹스라는 이름 아래 한국인의 위대함과 자유시장경제가 합쳐진 새로운 잠재력을 만들어가는 꿈을 이야기하려 한다”며 “이것은 완성이 아니라 시작”이라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탄력근로 확대를 반대하는 한국노총 집회에 참석한 것과 관련 “여당 소속 서울시장이 그래도 되는가"라며 "탄력근로제 확대는 대통령이 주재한 여야정합의사항”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박 시장은 교통공사 고용세습 비리와 관련해 책임이 가장 무거운 분 중 한명”이라며 “집회에서 노조하기 편한 서울시를 만들겠다고 했는데 서울시는 노조에게 편할지 몰라도 시민과 고용불안에 시달하는 청년들에게는 고통”이라고 비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