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샤갈의 그림 같은 바이올린 협주곡은?

정치용

정치용

두 명의 러시아 거장의 작품이 한 무대에 오른다. 러시아에서 태어나 러시아 혁명을 경험하고 미국으로 망명한 공통점이 있는 두 작곡가, 프로코피예프(1891∼1953)와 라흐마니노프(1873~1943)의 작품을 정치용 지휘자가 이끄는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가 선보인다. 23일 오후 8시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리는 ‘러시안 나잇’ 공연에서다. 연주곡은 프로코피예프 바이올린 협주곡 1번과 라흐마니노프 교향곡 2번이다.
 

프로코피예프 vs 라흐마니노프
20세기 러시아 대표 작곡가 무대

프로코피예프 바이올린 협주곡 1번은 원래 한 악장의 콘체르티노(Concertino)로 만들어진 곡이다. 프로코피예프는 1917년 이 곡을 3악장 형식의 협주곡으로 다시 완성했다. 그 해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초연할 계획이었지만 10월 러시아 혁명이 일어나면서 무산됐고, 결국 프로코피예프는 고향을 떠나 미국으로 가게 된다. 초연은 1923년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극장에서 이뤄졌다. 서정적이고 투명한 질감과 선명한 형식미가 특징이다.
 
양인모

양인모

이번 공연에서 바이올린 협연은 양인모가 맡았다. 2015년 파가니니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에서 우승한 뒤 ‘인모니니(양인모+파가니니)’로 불리며 인기를 모으고 있는 바이올리니스트다.  헝가리 출신 바이올리니스트 요제프 요아힘이 브람스 협주곡을 초연할 때 사용했던 바이올린, 1714년 스트라디바리우스 ‘요아힘-마’로 연주한다. 이미 두 차례 프로코피예프 바이올린 협주곡 1번을 협연한 경험이 있는 그는 “프로코피예프 1번 협주곡을 연주할 때 그림 속에 들어온 듯한 느낌을 받는다”면서 “현실과 초현실의 경계에서 환상적이고 신비한 표현이 담긴 샤갈의 그림처럼 프로코피예프는 조금은 별나고 묘한 캐릭터를 곁들여 너무나도 아름답게 이 곡을 채색했다”고 묘사했다.
 
라흐마니노프 교향곡 2번은 유연하게 흐르는 아름다운 멜로디와 풍부한 서정성으로 라흐마니노프 작품 중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작품이다. 라흐마니노프가 1905년 제1차 러시아 혁명 직후 불안정한 국내 정세를 피해 독일 드레스덴에 머물던 중에 만들어졌다. 1908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라흐마니노프가 직접 지휘하며 초연했다. 라흐마니노프가 작곡한 세 개의 교향곡 중 가장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라흐마니노프는 이 작품의 성공으로 첫 번째 교향곡 실패의 충격에서 벗어날 수 있었고, 차이코프스키와 함께 러시아 대표 작곡가의 반열에 이름을 올렸다. 이 곡은 주요 테마와 모티브를 재활용함으로 곡 전체를 통일감 있게 끌어가고 있으며, 슬프고 매력적인 선율로 인해 ‘러시아 서정 교향곡(Russian Lyric Symphony)’로 불리기도 한다.
 
이지영 기자 jy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