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년부터 서울 25개구 고3 학생 친환경 무상급식 시행한다

서울시의 자치구 25곳 모두 내년부터 고3학년을 대상으로 친환경 무상급식을 시행한다.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9개 자치구에서만 고3 친환경 무상급식을 시행한다고 발표한 바 있으나, 이번에 모든 자치구가 동참하기로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왼쪽),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오른쪽)과 참여 구청장들이 지난달 30일 고교 등 친환경 무상급식 확대 정책에 대해 발표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왼쪽),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오른쪽)과 참여 구청장들이 지난달 30일 고교 등 친환경 무상급식 확대 정책에 대해 발표했다. [연합뉴스]

서울시와 자치구들은 19일 서울 시내 전체 고3 학생에게 내년부터 친환경 무상급식을 전면 시행한다고 밝혔다. 당초 중구·성동구·동대문구·중랑구·강북구·도봉구·동작구·관악구·강동구 등 9개 자치구에서만 고3 학생들에게 무상급식을 시행키로 했었다. 서울시는 "일부 자치구가 재정적 여건 때문에 무상급식을 주저했으나, 보편적 복지라는 대의에 공감해 결국 모두 동참하기로 합의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무상급식 시행을 보류했던 영등포구와 강남구 등 16개 자치구에서 주민들이 구청장을 상대로 무상급식 동참을 요구해온 사실도 알려졌다. 한 자치구 관계자는 "아이들의 밥을 먹이는 민감한 문제인 데다 주민 요구까지 빗발쳐 구청 입장에서도 계속 주저하는 모습을 보이기 난감했다"며 "동참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우선적으로 예산을 편성했다"고 말했다.

 
대다수 자치구가 고3 학생 대상의 친환경 무상급식에 난색을 보인 것은 급식비에 자치구 예산이 상당수 포함되기 때문이다. 급식 예산은 50%를 교육청이 대고, 서울시가 30%, 자치구가 20%씩 분담하고 있다. 무상급식 전면 확대를 위해서는 자치구의 협조가 필수인 것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자치구도 처음부터 보편적 복지라는 취지에는 공감했으나 재정적 여건이 여의치 않아 동참하지 못했던 것"이라며 "결국 아이들에게 좋은 식사를 제공하는데 모두 참여하는 쪽으로 뜻을 모으게 됐다"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