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재명 '기자 위협' 논란…"질문이 아주 악의적이네?"

이재명 경기지사가 이른바 '혜경궁 김씨' 논란에 대해 질문하는 기자에게 고압적으로 대응해 또다시 구설에 올랐다.
 
이 지사는 19일 오전 8시쯤 성남시 분당구 자택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지난 17일 트위터 계정 '혜경궁 김씨(@08__hkkim)'가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씨 소유라는 경찰 발표가 나온 뒤 주말 내내 두문불출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19일 오전 8시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자택에서 나오면서 질문하는 기자의 마이크를 잡아 내리고 있다. [사진 YTN 캡처]

이재명 경기지사가 19일 오전 8시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자택에서 나오면서 질문하는 기자의 마이크를 잡아 내리고 있다. [사진 YTN 캡처]

 
이날 분리수거 박스를 들고나온 이 지사는 방송사 카메라와 기자를 맞닥뜨렸고 "주말 동안 재판을 준비했다"며 모습을 보이지 않았던 이유를 설명했다. "표적수사라고 주장하시던데"라는 기자의 질문을 받고는 "도청에서 말할게요"라고 짧게 답했다.
 
기자는 이 지사에게 질문을 이어갔다. "고소 고발 많이 하시잖아요. 이 건에 대해서도 고소 고발 하십니까"라고 묻자 이 지사는 대답없이 관용차를 향해 걸어가다 탑승 직전 방송사 카메라를 등지고 기자를 정면으로 쳐다봤다.
 
이어 방송사들의 마이크를 손으로 잡아 내리며 "이거 잠깐 내리고. 질문이 아주 악의적으로 들리네"라고 낮은 목소리로 말했다. 기자는 "질문이 악의적인 게 따로  어디 있습니까"라며 물러섰고 이 지사는 너털웃음을 터뜨리며 차량에 몸을 실었다.
 
 
해당 장면은 방송사 현장중계 카메라를 통해 공개됐다. 네티즌들은 "이재명 지사와 경호원이 동시에 기자 몸에 손댔다. 이거 협박 아닌가"라며 이 지사가 2분 남짓한 짧은 시간 동안 기자의 질문을 묵살하려 위협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경기도청에 도착해 "경찰은 제 아내가 아니라는 증거가 차고 넘치는데도 수사한 것 몇 가지를 끌어모아서 제 아내로 단정했다. 수사 내용을 보면 네티즌 수사대보다도 오히려 판단력이 떨어진다는 생각이 든다"며 "때리려면 이재명을 때리고 침을 뱉더라도 이재명에게 뱉어라. 무고한 제 아내를 이 싸움에 끌어들이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혜경궁 김씨' 사건을 수사하는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이날 이 지사의 부인 김씨를 기소의견으로 수원지검에 송치한다. 김씨는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과 명예훼손 등 혐의를 받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