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양승동 "세월호 당일, 노래방서 법인카드 사용 송구" 사과



【서울=뉴시스】박영주 기자 = 양승동 KBS 사장 후보자는 2014년 4월16일 세월호 참사 당일 노래방 회식에서 법인카드를 사용했던 것과 관련해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양 후보자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세월호 사건 당일 단란주점 갔던 사건에 대한 사장님의 입장을 밝혀달라'는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요청에 이같이 말했다.

양 후보자는 "세월호 당일 노래방 참석 문제가 계속 논란이 이어지는 상황을 초래한 점에 대해 국민께 송구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세월호 참사 당일 노래방에서 제 법인카드가 사용됐다는 지적을 지난 청문회에서 받고 상당히 당황스러웠다"며 "그날 저녁 회식에 참석했던 증언자 증언을 다 들어보고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1차로 저녁 횟집 회식에 참석했고 이후 노래방에서 16만원 상당의 비용을 법인카드로 제가 결제했다는 것이다"면서 "아직도 기억이 명확하지는 않지만 결제한 시각과 그날 참석했던 대부분 참석자의 증언을 미뤄볼 때 제가 그곳에서 술을 마시거나 노래를 부르지 않았다고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이어 "참사 당일 그런 모임을 했던 것은 부적절하다고 생각된다"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세월호 유족에게 사과를 드렸고 국민에게 다시 한번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리겠다. 이 사건을 계기로 보다 깊이 저를 돌아보고 앞으로 KBS를 이끄는데 더욱 엄격한 기준으로 삼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자유한국당의 공격도 이어졌다. 최연혜 한국당 의원은 "(명확히 기억나지 않으면) 노래를 했을 수도 있고 안 했을 수도 있다는 것이냐"고 공격했다. 그러면서 "증언자 11명 중에서 2명을 제외한 9명이 노래방을 갔는지 안 갔는지 기억이 안 난다고 답변했다"면서 "KBS 직원들은 집단기억상실증에 걸린 사람들이 일하는 곳이냐"고 일갈했다.

같은 당 박대출 의원도 "양 후보자가 노래방에 잠시 들른 것처럼 표현했는데 진정한 사과로 보기로 어렵다"며 "아직도 노래했는지 안 했는지 기억이 안난다고 스스로를 속이고 기만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gogogirl@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