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천 아파트 추락사’ 집단폭행 중학생들 현장검증 안하기로

인천 한 아파트 옥상에서 추락해 숨진 10대 중학생을 추락 직전 집단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는 중학생 A군 등 4명이 16일 오후 인천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고자 인천시 남동구 남동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한 아파트 옥상에서 추락해 숨진 10대 중학생을 추락 직전 집단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는 중학생 A군 등 4명이 16일 오후 인천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고자 인천시 남동구 남동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또래 학생을 집단폭행하다가 추락해 숨지게 한 중학생들에 대한 현장검증이 실시되지 않는다.
 
연수경찰서 관계자는 19일 뉴스1을 통해 “피의자들이 미성년자인 데다, 범행 장소가 옥상이어서 위험해 현장검증은 하지 않을 계획”이라며 “피의자들 진술 등 별도의 수사 기법을 동원해 범행 사실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아파트 옥상에서 동급생을 때리다 추락해 숨지게 한 혐의(상해치사)로 A군(14) 등 4명을 구속해 수사하고 있다.
 
A군 등은 지난 13일 오후 5시 20분쯤 인천시 연수구 청학동 15층짜리 아파트 옥상에서 B군(14)을 1시간 20여 분간 때리다가 옥상 아래로 추락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군은 당일 오후 6시 40분쯤 이 아파트 경비원에 발견돼 119소방대원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A군 등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붙잡혔다.
 
이들은 검거 당시 B군에 대한 집단폭행 사실을 전면 부인했으나, 경찰이 현장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확인에 나서자 진술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B군이 가해 중학생 중 1명의 아버지 외모를 비하해 폭행했다며, B군이 폭행을 피하려고 옥상 아래로 뛰어내렸다는 진술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다문화가정 자녀였던 B군이 가해 중학생들로부터 지속해서 따돌림과 폭행을 당해왔다는 진술이 나오면서 경찰은 A군 등의 휴대전화 등을 압수해 분석하고 있다.
 
경찰은 “조만간 휴대전화 내용과 2차 정밀부검 결과가 나올 예정이어서 결과를 토대로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