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원순 "시청내 일본산제품, 국산대체여부 살펴보겠다"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19일 "(시청에서 쓰는 일본산 제품을) 가능하면 국산품으로 대체하는 방안을 정밀하게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시의회 시정질문에서 일본산 제품 사용금지를 제안한 홍성룡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3)의 질의에 이 같이 답했다.

그는 또 "독일 같은 경우는 냉전 해체 후 재단을 만들어 전범기업들이 (이웃국가에) 배상했다. (일본은) 유럽에 비해 이행이 되지 않고 있다"며 "일본의 전범기업이 생산한 제품을 왜 정부나 지자체가 구입하느냐는 (홍 의원의) 문제제기에 동감한다"고 말했다.

다만 박 시장은 "서울시가 구입한 일본산 제품은 방송장비, 의료기기, 수질측정기, 누수탐지기 등 특정분야에 한정돼 있고 대체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정부조달에 관한 조약은 법률보다 상위의 효력을 가진 것으로 헌법에 되어 있어서 (일본산 제품 사용을 금지하면) 이 조약에 위배되는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홍 의원은 "일본정부는 반성과 사과는 커녕 (우리) 대법원 판결이 국제질서에 대한 도전이라며 국제적 압력을 가하려하고 있다"며 "서울시와 교육청이 자체적으로 일본산 제품 사용을 금지하는 것은 국제조약에 위배되는 것이 아니다. 단지 역사인식의 문제일 뿐"이라고 말했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