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근육맨 숏패딩에 못생긴 운동화…레트로, 2018년 지배하는 아이콘

 

"레트로 섹시 뮤직(Retro Sexy Music Ah)~."  

지난여름 TV만 켜면 흘러나왔던 그룹 트리플 H의 '레트로 퓨처(RETRO FUTURE)' 가사다. 메인 보컬인 현아는 1980년대를 연상케 하는 형형색색 의상을 걸치고 나와 끝없이 외쳤다. "레트로 퓨처, 그려 봐 네 맘대로!" 

비단 음악만이 아니다. 유행에 민감한 뷰티·패션 업계 역시 레트로에 푹 빠져 있다. 어머니·아버지 세대에 입었을 법한 울퉁불퉁한 '근육맨' 패딩이 10대와 20대 사이에 '머스트 해브 아이템'으로 떠올랐다. 유튜브에서 복고풍 화장술 강의가 인기 게시물로 등극했고, 새빨간 립 제품과 다홍빛 블러셔 등 화장품이 없어서 못 팔 지경이다. 심지어 한 스포츠 의류 기업은 레트로 열풍을 그 누구보다 빨리 감지해 제품을 내놓으면서 적자에서 흑자로 돌아섰다. 
 
근육맨 패딩·코듀로이 인기… 패션 업계 '레트로 홀릭'

레트로 패션이란 '그리운 옛것'이란 뜻을 가진 '레트로스펙티브 패션(Retrospective Fashion)'의 준말이다. 주로 큼지막한 로고와 포스터 물감을 연상케 하는 생생한 컬러, 넓은 바지통 등 1990년대를 떠오르게 하는 디자인이 많다.
 

걸그룹 마마무 멤버 화사가 레트로풍의 노스페이스 '1996 레트로 눕시 재킷'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원아웃도어

'근육맨 패딩'은 레트로 패션과 함께 다시금 조명받는 아이템으로 꼽힌다. 짧은 기장에 '빵빵한' 충전재로 보온성을 강조한 이 디자인은 멀리서 보면 울퉁불퉁한 근육을 가진 남자 같다고 해 근육맨 패딩이라는 별칭을 얻었다. 해외에서 '푸퍼 재킷'으로 통하는 근육맨 패딩은 지난 10년 동안 '촌스럽다. 뚱뚱해 보인다'며 젊은이들 사이에서 외면받았다. 하지만 2018년에는 다르다. 근육맨 패딩이 없어서 못 팔 지경에 이르렀다.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노스페이스는 최근 1996년 처음 출시했다가 '대박'을 터뜨렸던 '레트로 눕시 재킷'과 '노벨티 눕시 다운 재킷'을 2018년 버전으로 재해석해 내놨다. 보온성은 물론이고 미국 비영리단체인 텍스타일 익스체인지와 친환경 인증 전문 업체인 컨트롤유니온 등과 함께 만든 'RDS(Responsible Down Standard) 인증'까지 더하면서 개념도 장착했다는 평가다. 22여 년 만에 돌아온 눕시 재킷은 일부 온라인몰에서 조기 품절되며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영원아웃도어의 한 관계자는 "노스페이스의 혁신적 기술력이 모두 담겨 있는 눕시 다운재킷이 새로운 트렌드와 만나 올 시즌 더욱 큰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며 "눕시 다운재킷만의 전통성과 독창성에 ‘국민 패딩의 귀환’ 등으로 칭해지는 스토리텔링 등을 더해 소비자를 위한 올겨울 대표 방한 필수템으로 다가가겠다"고 밝혔다.

올가을·겨울에도 레트로 물결은 이어진다. 당장이라도 표범처럼 포효할 것 같은 호피 무늬가 그것이다. 11번가에 따르면 사이트 내 '호피'를 검색한 횟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5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원지 11번가 MD는 "예전에는 다소 과한 패션으로 여겨졌던 호피 무늬 패션이 요즘에는 한층 밝은 색상의 패턴이나 실크, 시폰 소재에 더해지면서 색다른 이미지를 보여 주고 있다"며 "한 가지 아이템만으로도 강렬한 포인트를 줄 수 있어 남녀 모두에게 인기"라고 말했다.

'아재 패션'의 상징이었던 코듀로이도 부활했다. '코르덴(골덴)'이라고 흔히 불리는 코듀로이는 과거에는 따뜻한 재질과 보온성으로 가을과 겨울에 사랑받는 소재였다. 하지만 트렌드가 변화하면서 '아저씨'들이나 입는 촌스러운 패션의 대명사로 굳어졌다. 하지만 올해는 다르다.

하성준 광주신세계 남성복 팀장은 "아재 패션의 상징이었던 코듀로이는 최근 레트로 열풍을 타고 다시 조명받고 있다"며 "실제 올해 남성 브랜드는 슈트, 재킷, 점퍼, 바지에 이르기까지 코듀로이 소재의 제품 비중을 확대해 선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패션·뷰티 업계는 '힙(hip)'과 레트로를 섞은 '힙트로'와 '젊은이(Young)'와 레트로를 조합한 '영트로' 등 다양한 변형된 복고 제품이 앞으로도 인기를 끌 것으로 본다. 알이 큰 안경을 매치한 메이크업, 반짝반짝한 펄이 들어간 글리터 메이크업 등이 그것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요즘 10대는 촌스러운 스타일을 현대적으로 소화한 의류를 찾는 경우가 많다. 볼드하고 화려한 색감의 액세서리나 색조가 인기 있다. 올겨울까지는 레트로 열풍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레트로'로 대박 터뜨린… 휠라

휠라코리아는 레트로 열풍으로 큰 성공을 거둔 스포츠 패션 기업이다.

1992년 국내에 상륙한 휠라는 젊은층 사이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브랜드 노후화와 다양한 경쟁력 약화로 주요 소비층이 중·장년층 위주로 형성됐다. 2016년에는 2년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휠라는 전면적으로 브랜드 및 디자인 리뉴얼과 타깃층 변화를 결정했다. 당장 손해를 입더라도 50~60대가 아닌 젊은층이 원하는 모습으로 탈바꿈했다.

휠라는 2016년 세계적으로 레트로 유행이 시작되는 것을 읽고 휠라의 옛 운동화를 재해석한 제품을 내놨다. 출시 뒤 50만 족이 팔린 테니스화를 모티브로 복고 무드를 반영한 '코트 디럭스' 슈즈가 대표적이다.
 
또 다른 레트로 디자인의 운동화는 상도 받았다. 어글리 슈즈 '디스럽터2'는 미국 슈즈 전문 미디어인 풋웨어 뉴스에서 '올해의 신발'로 뽑혔다. 디스럽터2는 1997년 출시된 '디스럽터'의 후속 버전이다. 레트로풍 감각과 스트리트 무드로 미국, 유럽 등지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풋웨어 뉴스는 선정 이유에 대해 어글리 트렌드를 대표하는 매력적인 디자인, 글로벌 패션 피플들의 반응, 10대부터 부모 세대까지 아우르는 인기, 유명 패션 브랜드 및 유통 채널 등 다채로운 협업 등을 꼽았다.

지난해 6월 출시된 이 제품은 현재 150만 족 이상 판매됐다. 휠라는 올 연말까지 글로벌 시장에서 1000만 족가량 판매될 것으로 예상했다.

휠라는 운동화의 인기와 함께 '휠라(FILA)' 로고를 전면에 박아 넣은 빅로고 의류 제품을 출시해 대박을 터뜨렸다. 지난 9월 이탈리아 밀라노 패션위크에 참여해 한국 글로벌 대표 브랜드로서 위상을 전 세계에 과시했다.

내리막길을 걷던 휠라도 반전을 시작했다. 한때 적자를 기록했던 휠라는 2017년부터 흑자전환했다. 올해 1월 2일 기준 1만6367원인 휠라코리아의 주가는 지난 8월 4만원대를 넘어섰다. 올해에만 무려 200%를 넘는 상승률이다. 올해 3분기 휠라코리아는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7529억원, 739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28%, 108% 급증한 수치다. 시장 추정치(영업이익 522억원)를 40% 이상 웃돌았다. 전 사업 부문이 고루 성장하면서 호실적을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해외 로열티 부문의 영업이익도 54% 증가했다. 4분기에도 호실적이 예상된다.

금융투자 업계는 휠라코리아의 4분기 영업이익을 전 분기 대비 12.7% 늘어난 830억원으로 예상했다.

NH투자증권의 한 연구원은 "브랜드가치의 상승으로 고마진 상품과 고가 채널 비중이 높아지면서 영업이익률이 개선됐다”며 “이천물류센터 매각과 관련해 20억원의 일회성 비용이 발생한 것을 감안하면 실제 이익 개선 폭은 더욱 크다"고 진단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