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대통령 초청받은 시진핑 "내년에 방한, 방북도 할 것"

 文 "한·중, 전략적 이익 일치"…"북미 회담·김정은 답방이 분수령"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한국과 중국은 동북아의 평화ㆍ번영이라는 전략적 이익이 일치하는 만큼 한ㆍ중 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더욱 긴밀히 공동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취임 후 네 번째 정상회담에서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포트모르즈비 시내 스탠리 호텔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포트모르즈비 시내 스탠리 호텔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의 말에 시 주석도 “(한ㆍ중) 양측의 한반도 정세 안정 등에 대한 협력이 아주 효과적이었다”며 “중ㆍ한 양국은 이웃 나라와 협력하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추진하며, 공평하고 공정한 국제질서를 수행하는 데 입장이 비슷하다”고 답했다.
 
아시아ㆍ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시 주석과 35분간 만났다. 회담이 끝난 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차 북ㆍ미 정상회담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한반도 문제 해결의 중대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며 “한반도 문제 해결의 시점이 무르익어가고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포트모르즈비 시내 스탠리 호텔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포트모르즈비 시내 스탠리 호텔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시 주석은 비공개 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답방과 북ㆍ미 정상회담에 대한 긍정적 전망을 했다고 한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시 주석이 일이 이뤄지는 데는 천시, 지리, 인화가 필요한데 그 조건들이 맞아떨어져 가고 있다고 표현했다”고 전했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포트모르즈비 시내 스탠리 호텔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포트모르즈비 시내 스탠리 호텔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시 주석이 인용한 말은 『맹자(孟子)』에 나오는 ‘천시지리인화(天時地利人和)’를 참고한 말로 보인다. ‘천시(하늘의 때)는 지리만 못하고, 지리(땅의 기운)는 인화(사람 간의 융화)만 못 하다’라는 뜻으로, 사람들 간의 일치단결을 가장 우위에 놓은 말이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의 말에 “올해 한반도에서 전인미답의 평화의 시대가 열리고 있다”며 “시 주석께서 3차례의 중ㆍ북 정상회담 등 한반도 정세 진전을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해주신 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 주석에게 “조속한 시일 내에 서울을 찾아줄 것”을 요청하며 “시 주석의 방한이 남북 관계를 더 성숙하게 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의 초청에 시 주석은 “초청에 감사하다. 내년 편리한 시기에 방문할 용의가 있다”고 답했다. 시 주석은 이어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북한을 방문해달라는 초청을 받은 상태”라며 “내년에 시간을 내 방북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포트모르즈비 시내 스탠리 호텔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청와대 사진기자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포트모르즈비 시내 스탠리 호텔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청와대 사진기자단

 
한ㆍ중 관계에 대한 논의에서는 문 대통령이 중국의 속담을 인용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에는 ‘뿌리 깊은 나무는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다’는 말이 있고 중국엔 ‘뿌리가 튼튼한 나무는 가지가 무성하다’는 말이 있다”며 “한ㆍ중 관계는 뿌리 깊은 나무와 같으므로 가지가 무성하도록 더욱 발전시켜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그러나 아직 해야 할 일이 남아있다”며 “양 국민이 변화를 체감할 수 있게 계속 함께 노력하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시 주석은 이에 대해 “지난해 12월 우리가 중국에서 만났을 때 아주 좋은 회담을 했고 여러 일에 관해 얘기했다”며 “그 후에도 긴밀한 소통을 유지해오는 등 지난 1년은 중ㆍ한 관계와 한반도 정세에 중요한 의미를 지난 1년”이라고 평가했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포트모르즈비 APEC 하우스에서 열린 'APEC 지역 기업인 자문회의(ABAC)와의 대화'에 입장하고 있다. 왼쪽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청와대 사진기자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포트모르즈비 APEC 하우스에서 열린 'APEC 지역 기업인 자문회의(ABAC)와의 대화'에 입장하고 있다. 왼쪽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청와대 사진기자단

양 정상은 이날 한ㆍ중 FTA(자유무역협정)에 대한 적극적 논의를 비롯해, 미세먼지 등에 대해 공동대처를 하는데도 의견을 모았다. 문 대통령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중국 내 독립운동 사적지 보존을 위한 중국 측의 지속적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고, 시 주석은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답했다. 중국군 유해 송환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자는 논의도 오갔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