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이 '페미니스트' 가사 갑론을박…여배우도 직접 나서 '반박'

산이. [사진 일간스포츠]

산이. [사진 일간스포츠]

래퍼 산이(33·본명 정산)가 유튜브에 '페미니스트'(feminist)란 곡을 기습 공개해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 특히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남녀 임금 차별'이라는 가사를 놓고 벌어진 논쟁에는 또 다른 연예인이 가세하는 등 그 불씨가 번지는듯한 모양새다.
 

산이 'OECD' 가사 오류 지적 반박 "조사 안하고 썼을까"
손수현 "팩트는 한국 성별 임금격차 37%로 OECD 최고"

[사진 산이 페이스북]

[사진 산이 페이스북]

산이는 16일 공식 유튜브 계정을 통해 "저는 여성을 혐오하지 않습니다. 혐오가 불씨가 되어 혐오가 조장되는 상황을 혐오합니다"라며 음원 '페미니스트'를 공개했다. 15일 페이스북에 '이수역 폭행 사건' 현장 영상을 올린 지 하루만이다.
 
산이는 '페미니스트' 가사에서 "나는 페미니스트(I am feminist)"라며 "난 여자 남자가 동등하다 믿어" "난 여자 편이야. 난 여잘 혐오하지 않아"라고 했다.
 
그런데 "지금의 너가 뭘 그리 불공평하게 자랐는데. 넌 또 OECD 국가 중 대한민국. 남녀 월급 차이가 어쩌고저쩌고"라는 가사를 두고서는 반박이 나왔다. '내용에 오류가 있다'는 지적이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한 네티즌은 "OECD 국가 중 대한민국 남녀 월급 차이를 '가짜'라며 저격했지만 실제로 정부의 국가지표체계에 따르면 OECD 국가의 평균 남녀 임금 격차는 14.5%인데 반해 대한민국 남녀 임금 격차는 37.2%로 OECD 국가 중 가장 높은 격차를 보이고 있다"고 했다.
 
그러자 이를 본 산이는 "설마 제가 그걸 조사 안 해보고 썼을라구요. 곡 속 남자의 말은 현재 우리 사회가 인터넷이나 공기 중에 흘러다니는 말들을 팩트라고 착각해 팩트가 아닌 팩트를 만들어내는 사회를 지적한 부분"이라고 직접 댓글을 남겨 반박했다. 
 
손수현. [사진 일간스포츠]

손수현. [사진 일간스포츠]

[사진 손수현 인스타그램]

[사진 손수현 인스타그램]

남녀 임금 격차를 언급한 이 가사를 두고 네티즌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배우 손수현 역시 이날 인스타그램에 "대한민국은 OECD 회원국 중 남녀 임금 격차가 가장 큰 나라"라는 소설 『82년생 김지영』 내용을 찍어 올린 뒤 "팩트(사실)"라고 적었다. 손수현이 산이의 가사를 반박한 것 아니냐는 네티즌 추측이 온라인에서 퍼지고 있는 상황이다. 
 
'페미니스트'는 17일 오전 기준 유튜브에서 77만회 가까이 조회됐으며, 여기에는 1만6000여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인기로 먹고 사는 연예인이 이런 소신을 밝히는 게 멋지다"며 산이를 응원하는 쪽과 "여타 다른 한국 남자와 다를 게 없어서 놀랐다"며 비판하는 쪽으로 갈려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지난 3월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글로벌 회계컨설팅 업체인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는 OECD 회원국의 남녀 간 평균임금 격차를 조사한 결과 한국이 37%로 가장 컸다고 밝혔다. 이는 OECD 회원국 평균인 16%의 2배가 넘는다. 남성과 여성이 가장 동등한 임금을 받는 나라로 꼽힌 룩셈부르크의 성별 임금 격차는 4%에 불과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