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주북 러시아 대사 "러 대북 제재 이행…북러무역 70% 줄어"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러시아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이행으로 북러간 무역이 70% 줄고, 러시아내 북한 노동자수가 1년 동안 기존 3분의 1 수준으로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15일(현지시간) 러시아 언론 스푸트니크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는 러시아 매체 '제5 채널'과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북한에 대한 제재 수준을 대폭 강화한 안보리 결의 채택 이후 3만4000 명에 달했던 러시아 내 북한 노동자 수가 현재 1만1000명으로 줄었다“고 밝혔다.



마체고라 대사는 또 “러시아는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철저히 이행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북러의 경제협력은 심각한 영향을 받았다"면서 "양국간 무역은 70% 줄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북한에 대한 제재를 점진적으로 완화해야 한다”면서 “북러 양국은 많은 사업들을 공동계획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북한과 거래하는 러시아 기업에 대한 미국의 독자적인 제재 조치를 비난했다. 이에 대해 "북한과 거래하는 러시아 회사들이 유엔 대북제재 결의를 위반하지 않아도 그들(미국)은 핍박( persecute)한다”고 지적했다.



마체고라 대사는 또 북러 양국은 지난 2016년 중단된 '라진·하산 프로젝트'와 연관된 운송 인프라 개발사업을 진행하려 한다고 밝혔다.



'라진·하산 프로젝트'는 러시아산 유연탄을 하산과 북한 라진항을 잇는 철도로 운송한 뒤 라진항에서 화물선에 옮겨 싣고 이를 한국 내 항구로 운송하는 남북러 협력의 복합물류 사업이다. 이 프로젝트는 우리 정부가 지난 2016년 3월 8일 대북 독자 제재의 하나로 180일 이내 북한을 기항한 제3국 선박의 국내 입항을 금지하면서 중단된 상태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