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국 “박원순 딸 법대 전과 개입?…황당무계·허위중상”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뉴스1]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뉴스1]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16일 “정치적 비판이나 야유는 편파적이거나 과장되더라도 감수한다. 그러나 허위 중상은 감수할 수 없다”고 밝혔다.  
 
조 수석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용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딸이 서울대 미대에서 법대로 전과할 당시 서울법대 교수가 ‘현 정권 실세’라는 설이 SNS를 달군 적이 있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이같이 반박했다.  
 
조 수석은 “김 총장이 16일 원내대책회의에서 2006년 박 시장의 딸이 서울대 미대에서 법대로 전과하는 과정에서 ‘당시 서울법대 교수는 현재 정권의 실세’가 개입했다는 주장을 했다”며 “이는 2011년 한나라당 조전혁 의원이 나를 적시하며 펼친 황당무계한 주장의 반복”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조 수석은 “먼저 김 총장이건 누구건 ‘당시 서울법대 교수, 현재 정권의 실세’가 누구를 가리키는지 적시해주길 바란다”며 “나를 지목한 것이 아니라면 누구를 지목한 것인지 밝혀주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회에 2011년에 밝혔던 사실을 다시 밝힌다”며 “박 시장의 딸은 2006년 2월 전과하였는데 나는 2005.7.1-2006.6.30 미국 하바드-옌칭 연구소에 방문학자로 머물고 있었으며, 전과 과정에 일절 관여, 개입한 바 없다. 또한 나는 박 시장의 딸을 한 번도 만나본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박 시장의 자녀가 서울대 미대에 진학했는데 이후 매우 이례적으로 법대로 전과했다는 얘기도 있다. 학교 관계자, 학생들 이야길 들어보면 그 사례는 매우 이례적이라고 한다”며 “당시 서울법대 교수는 지금 이 정권 실세 중 실세라는 게 SNS를 달궜다. 정말 우연의 일치이기를 바라고 당과 언론에서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