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한재단, 北 출신 대학생 70명에 장학금 2억 지급


【서울=뉴시스】백영미 기자 = 유한재단은 16일 대방동 유한양행 대강당에서 ‘2018년도 북한 출생 장학생 장학금 수여식’을 갖고 남북하나재단을 통해 추천 선발된 북한 출생 대학생 70명에게 1년치 장학금 총 2억1000만원(1인당 300만원)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한승수 유한재단 이사장, 연만희 유한양행 고문 등 유한 관계자와 남북하나재단 관계자, 장학금 수혜자 들이 참석했다.

한 이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유일한 박사님께서 평생을 일궈오신 삶의 철학이 이 장학금 안에 담겨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유 박사님의 뜻을 받들어 장학금이 헛되지 않도록 정직하고 성실하게 생활해 주시기 바란다"며 “유한재단 장학생이라는 긍지와 자부심을 갖고, 꿈과 희망을 키워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유한양행 창업자인 고(故) 유일한 박사가 설립한 유한재단은 선구적인 교육가로서 삶을 살아온 유일한 박사의 정신을 계승해 지난 1970년 설립 이래 올해까지 48년간 매년 우수 특성화고 학생과 대학생을 선발해 매년 4460여 명에게 장학금을 지급해왔다. 올해까지 지급한 장학금 총 규모는 136억원에 이른다.

유한재단은 지난해부터는 북한 출생 대학생들이 학업을 안정적으로 이어갈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장학금도 수여하고 있다.

positive100@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