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성태 “고용세습, 박원순 지키기냐?…조국은 자진해서 나가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서울교통공사 등 공공기관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를 계속 촉구했다.  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향한 날 선 비판을 이어갔다.  
 
김 원내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고용세습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에 미적거리면서 ‘박원순 지키기’라도 해야 할 피치 못할 사정이 있는 것이냐”며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서는 법을 충실하게 따르면서 서울교통공사에서는 일가친척을 무기계약직으로 집어넣고 정규직화한 사례를 뻔히 보면서 도대체 무슨 이유로 눈을 질끈 감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선심 쓰듯 떠벌린 정규직화 정책의 적나라한 실체가 드러날까 두려워하는 것이냐”면서 “국정조사를 안 한다면 여전히 국민의 공분이 살아있는 심각한 사회 범죄를 덮고 가려 하는 것이라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감사원 감사 결과가 나오면 국정조사를 한다고 하지만, 감사원 사무총장은 문 대통령의 비서관 출신이고,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도 꼼짝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눈감고 귀 막은 청와대 내 맘대로 인사에 대해 인사 검증을 담당하는 조 수석 책임을 다시 한 번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이어 “조 수석은 지난 5월 검경 수사권조정이 문 대통령의 확고한 의지의 산물로 이뤄졌다고 폼 잡을 때는 언제고 아직 정부안을 내놓지 않고 있다”면서 “조 수석이 계속 이렇게 국민을 속인다면 자진해서 문 대통령이 귀국하면 당장 사퇴하라”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