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참새 발 크기"···진주서 세계 최소 랩터 발자국 발견

경남 진주혁신도시 중생대 백악기 진주층에서 발견된 발길이 1㎝인 세계에서 가장 작은 랩터 공룡발자국으로 추정한 랩터. [사진 진주교육대 김경수 교수 제공]

경남 진주혁신도시 중생대 백악기 진주층에서 발견된 발길이 1㎝인 세계에서 가장 작은 랩터 공룡발자국으로 추정한 랩터. [사진 진주교육대 김경수 교수 제공]

 
지난 2010년 경남 진주에서 발견된 길이 1cm 크기 랩터(Raptors) 공룡 발자국 화석이 국제 공인을 받았다. 전 세계에서 발견된 랩터 발자국 화석 중 가장 작다.
 
15일 진주교대 부설 한국지질유산연구소는 진주혁신도시에서 발견된 세계에서 가장 작은 랩터 공룡 발자국 화석에 대한 연구 결과를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발표했다고 밝혔다.
 
경남 진주혁신도시 중생대 백악기 진주층에서 발견된 발길이 1㎝에 불과한 세계에서 가장 작은 랩터 공룡발자국 화석. [사진 진주교육대 김경수 교수 제공]

경남 진주혁신도시 중생대 백악기 진주층에서 발견된 발길이 1㎝에 불과한 세계에서 가장 작은 랩터 공룡발자국 화석. [사진 진주교육대 김경수 교수 제공]

 
이번에 발표된 랩터 공룡 발자국 화석은 2010년 진주혁신도시 2차 발굴조사 과정에서 중생대 백악기 1억1000만년 전 진주층에서 발견됐다.
 
발 크기가 불과 1cm로, 비교하면 참새 발 크기다. 지금까지 알려진 랩터 중 가장 작은 마이크로 랩터는 까마귀 정도 크기로 발 길이는 2.5cm였다.
 
경남 진주혁신도시 중생대 백악기 진주층에서 발견된 발길이 1㎝에 불과한 세계에서 가장 작은 랩터 공룡발자국 화석 모습. [사진 진주교육대 김경수 교수 제공]

경남 진주혁신도시 중생대 백악기 진주층에서 발견된 발길이 1㎝에 불과한 세계에서 가장 작은 랩터 공룡발자국 화석 모습. [사진 진주교육대 김경수 교수 제공]

 
문화재청 임종덕 박사는 “전기 백악기 우리나라 진주 지역에서 마이크로 랩터보다 더 작은 랩터가 살았던 것일 수도 있고, 엉덩이까지 높이가 약 4.5cm인 어린 랩터 공룡이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김경덕 교수는 “길이가 1cm인 소형 공룡 발자국은 보존되기도 어렵고, 발견하기도 매우 어렵다. 세계적으로 매운 드문 발견”이라며 “공룡은 크다는 상식을 깬 점도 흥미롭고, 그 작은 화석을 우리가 찾아내고 보유한 점도 자랑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세계에서 가장 작은 랩터 발자국 화석은 천연기념물 제534호 진주 호탄동 익룡, 새, 공룡 발자국 화석 산지에 건립된 ‘진주 익룡 발자국 전시관’에 전시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