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염경엽 SK 신임감독 "팬들에게 사랑받는 야구하겠다"

염경엽 SK와이번스 감독은 15일 인천 문학경기장 내 그랜드오스티엄 4층 CMCC홀에서 열린 'SK와이번스 제6대 힐만감독 이임 및 제7대 염경엽 감독 취임식'에서 포부를 밝히고 있다. 사진=SK와이번스
“팬들에게 사랑받는 야구로 내년에도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하겠습니다.”



15일 인천 문학경기장 내 그랜드오스티엄 4층 CMCC홀에서 열린 ‘SK와이번스 제6대 힐만감독 이임 및 제7대 염경엽 감독 취임식’에서 신임 감독으로 취임한 염경엽(50·사진) 감독이 밝힌 포부다.



염 감독은 “SK 와이번스는 내년에도 스마트(Smart)하고 화끈한 야구를 팬들에게 보여줄 것”이라며 “매너있고 성실한 모습으로 즐거움과 감동을 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트레이 힐만 감독이 2년 동안 감독으로 있으면서 난 단장으로 옆에서 많이 배웠다”며 “힐만 감독이 잘 다져놓은 것을 앞으로 선수들과 더 발전시켜 나간 내년에 더 좋은 모습으로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선수들의 잠재력을 더 끌어올려 팬들에게 멋진 경기를 보여주며 SK 와이번스를 더 좋은 팀으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염 감독은 “힐만 감독이 지난 2년 동안 선수들의 잠재력을 끌어내려 했고, 나도 힐만 감독처럼 선수들이 역량을 펼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며 “선수들에게 남아있는 20%의 잠재력을 발휘시켜 팬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게 하겠다”고 했다.



그는 “SK 와이번스가 경기에서 이기는 것도 중요하지만 장기적으로 좋은 팀으로 만들어가는 과정을 팬들에게 보여주겠다”며 “최선을 다해 상대방을 존중하고 구단과 코칭스태프, 선수들에게 도움이 되는 리더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힐만 전 감독은 염 감독의 취임식에 앞서 진행된 이임식에서 삶을 즐기며 야구를 해줄 것을 강조했다.



힐만 전 감독은 “선수들은 자신에게 다가오는 삶 자체를 받아들이고 매일매일 계속해서 배워나가길 바란다”며 “힘든 시기가 있을 때 두려워 하지 않고 이겨낸다면 더 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염 감독은 훌륭한 야구인이고 2년 동안 뜻 깊은 우정을 나눴다”며 “SK 구단이 새로운 감독을 선택한 것에 대해 단 한 번도 의심하지 않고 믿는다. 수년 동안 선수들을 잘 이끌어 성공하는 모습을 많이 보여달라”고 주문했다.



백승재기자/deanbek@joongboo.com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