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평화당 “이언주, 운동권 열등감 애처롭다…변절의 변명 삼지말길”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뉴스1]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뉴스1]

 
민주평화당이 15일 운동권 출신 정치인에 대한 폄하 발언을 한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을 겨냥해 “운동권 열등감이 애처롭다”며 맹비난했다.
 
문정선 평화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의원은 운동권 열등감을 변절의 변명으로 삼지 마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문 대변인은 “이 땅의 민주주의는 수많은 분이 피눈물로 희생하며 이룬 역사”라며 “오로지 일신의 영달을 위해 치열하게 살았던 이 의원 삶의 궤적과는 비교대상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운동권 기득권 운운하며 민주주의의 역사를 재단할 자격이나 있는지 돌아보시라”며 “이 의원의 악의적 발언의 자유조차 그 분들의 희생 덕”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부디 운동권 기득권 운운으로 시빗거리를 만들어 자신 변절의 변명으로삼지 마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날 한국을 만든 이들은 소수 운동권이 아니라 넥타이를 매고, 각자 현장에서 목소리를 내며 치열하게 산 평범한 사람들의 공”이라며 “과거 운동하다가 감방 다녀온 걸 훈장 삼아 자신의 기득권을 유지하지 말라”고 일갈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