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원도, 수능 부정행위 5건 적발…'시험 무효처리'(종합2)



【춘천=뉴시스】 박종우 기자 = 15일 전국에서 실시된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끝난 가운데 강원도에서는 3명의 부정행위자가 적발됐다.



강원도교육청에 따르면 원주시험지구에서 점심시간 때 검정고시 출신 수험생이 휴대폰을 사용하는 것을 다른 학생이 신고해 해당 수험생은 퇴장조치됐다.



춘천지구에서도 점심시간에 복도 감독관이 휴대폰을 사용하는 재학생 수험생을 적발해 퇴장조치했다.



태백지구에서는 3교시 영어시험 시간이 종료됐음에도 계속해서 마킹을 한 졸업생 수험생이 감독관의 지시불응으로 퇴장조치됐다.



속초지구에서는 수험생 2명이 4교시 탐구영역 시간에 정해진 문제 풀이 순서를 지키지 않아 응시위반으로 적발됐다.





이들은 부정행위자로 처리돼 올해 시험은 무효처리되며 내년 수능에 응시해야 한다.



jongwoo425@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