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탄소년단 팬들, 어떤 기도하는 마음···나눔의집 후원↑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지민(23)의 '광복절 티셔츠' 파문 이후, 방탄소년단의 팬들인 '아미'가 나눔의집에 속속 기부하고 있다.



나눔의집과 가요계에 따르면, 일본 TV아사히 '뮤직 스테이션'이 지난 8일 지민의 티셔츠를 문제 삼아 방탄소년단의 출연을 취소한 뒤 아미의 후원이 나눔의집으로 몰렸다.



경기 광주 나눔의집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돕는 곳이다. 나눔의집은 "방탄소년단의 팬들은 방탄소년단 지지의 뜻과 함께 제2차 세계대전 당시 고통 받은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응원의 의미로 후원을 하게 된 것"이라고 전했다.



아미는 2015년부터 나눔의집을 후원하고 있다. 특히 방탄소년단의 '뮤직스테이션' 출연 직후부터 현재까지 130건 약 350만원이 입금됐다.



나눔의집은 "지난 6, 9월 팬들의 모금으로 후원한 것까지 합산하면 올해 방탄소년단 이름으로 나눔의집에 후원된 금액은 1000만원에 달한다"고 전했다.



일본의 극우세력 일부가 지민이 과거에 입은 '광복절 티셔츠'를 문제 삼으면서 이번 논란이 빚어졌다. 티셔츠에 새겨진 '원자폭탄 투하 장면' 등이 문제가 됐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방탄소년단은 전쟁과 원폭 등을 지지하지 않고, 이에 반대한다. 원폭 투하로 피해를 본 분들께 상처를 드릴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 사과하는 등 진화에 나서 논란은 일단락했다. 방탄소년단이 13, 14일 공연한 도쿄돔에서 혐한 시위도 없었다. 마음고생이 심했을 지민은 공연에서 "여러 상황으로 세계 많은 이가 놀라고 걱정했을 것이다. 정말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