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준석 “‘이수역 폭행’ 청원? 여성들 제정신 아니야…지탄 받아야”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왼쪽)이 ‘이수역 폭행 사건’ 관련 영상에 대해 ’이 문제가 여성혐오의 문제로 분류될 이유는 없다“고 밝혔다. [사진 유튜브 캡처, 뉴스1]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왼쪽)이 ‘이수역 폭행 사건’ 관련 영상에 대해 ’이 문제가 여성혐오의 문제로 분류될 이유는 없다“고 밝혔다. [사진 유튜브 캡처, 뉴스1]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15일 ‘이수역 폭행 사건’에 대해 “이 문제가 여성혐오의 문제로 분류될 이유는 없다”고 밝혔다.  
 
이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는 영상 유튜브 주소를 링크하며 이같이 썼다. 그는 “자기 집도 아니고 주점에서 술 마시는 다른 손님한테 본인의 성기와 다른 손님의 성기에 대한 음담패설을 큰소리로 했다는 것 자체가 제정신이 아니다”며 “이건 여성혐오, 남성혐오 소리할 상황이 아니라 그냥 애초에 전혀 말도 안 되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 최고위원은 “앞뒤에 어떤 정황이 더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이 영상에 나온 여성들의 표현을 보면 폭행 이전에 표현만으로도 이분들은 사회적 지탄을 받아야겠다”고 했다.  
 
이 최고위원이 언급한 영상에 따르면 두 여성은 술집 테이블에서 1분가량 남성 성기를 비하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이들은 “나 같으면 XX(남자성기) 달고 밖에 못 다니겠다. 여자 만나본 적이 없어서 무슨 말인지도 모르지. 너네 성기 6.9㎝. 너네 여자 못 만나봤지” 등의 말을 한다. 여성들과 대치하던 쪽에서는 “야 메갈X(극단적 여성주의자)”이라고 맞선다. 주점 관계자도 경찰조사에서 “여성들이 먼저 시비의 원인을 제공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주점 내부 현장 폐쇄회로(CC)TV에는 여성이 먼저 남성의 목 부위에 손을 접촉한 뒤 서로 밀치는 장면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양측은 쌍방폭행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경찰은 이날 당사자들을 소환 조사할 계획이었지만 양쪽 다 거부해 연기됐다. 경찰 관계자는 “남성 측은 변호인을 선임하고 난 후 조사를 받겠다고 통보했고, 여성 측은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