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원자 관련인물 면접위원 제외"… 인사처, 채용 공정성 확보방안 제시

공정한 채용에 대한 공감대를 만들기 위해 중앙부처·자치단체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워크숍이 열린다. 서울교통공사 등 최근 불거진 채용 관련 비리 의혹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취지다.
지난달 23일 김판석 인사혁신처장이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과천분원에서 열린 2018년 국가공무원 7급 면접시험장을 방문해 면접시험 관련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뉴스1]

지난달 23일 김판석 인사혁신처장이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과천분원에서 열린 2018년 국가공무원 7급 면접시험장을 방문해 면접시험 관련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뉴스1]

 
인사혁신처는 16일 대전에서 정부부처와 전국 17개 시·도 인사담당자를 상대로 채용공고와 원서접수, 서류전형, 필기·면접시험, 합격자 결정 등 채용 단계별 준수사항과 공정성 확보방안을 교육한다고 15일 밝혔다.
 
인사처가 내놓은 채용단계별 주요 공정성 확보 방안은 이렇다.
 
우선 채용 공고 및 원서접수 단계의 경우 채용과 관련한 필수정보는 반드시 공고문에 담아야 한다. 공고 이후 임의로 변경할 수 없다. 성별과 학력·나이 등 직무수행과 무관한 요인으로 지원자격을 불합리하게 제한해서도 안 된다.
지난 6월 공정거래위원회 퇴직 간부들의 특혜 취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정부세종청사 인사혁신처에 대한 압수수색을 마친 뒤 물품을 들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6월 공정거래위원회 퇴직 간부들의 특혜 취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정부세종청사 인사혁신처에 대한 압수수색을 마친 뒤 물품을 들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응시서류와 제출서류에 출신지·가족관계·신체조건 등 편견을 가져올 수 있는 정보요구도 금지하도록 했다. 지원자가 제출한 서류의 진위(근무기관 경력 등)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서류전형과 면접시험 단계에서는 평가위원을 위촉할 때 반드시 외부위원을 2분의 1 이상 구성해야 한다. 지원자와 제척·기피 대상 인물은 평가위원에서 배제해야 한다. 면접위원 배정 정보를 공개하는 것도 금지했다.
 
합격자 결정·발표 과정에서는 채용계획 수립 때 마련한 합격자 결정방법을 준수해야 한다. 평가 기준과 배점항목도 임의로 변경해서는 안 된다.
지난 9월 국가공무원 5급 면접시험이 치러지고 있는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과천분원을 방문한 김판석 인사혁신처장이 면접 관련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9월 국가공무원 5급 면접시험이 치러지고 있는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과천분원을 방문한 김판석 인사혁신처장이 면접 관련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최종 합격자 발표 전에는 시험 단계별 합격자 결정이 공정하고 적법하게 이뤄졌는지 확인하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
 
인사처는 워크숍을 계기로 중앙과 지방 등 공직사회 전반에 공정채용 이해도를 높이고 채용 단계별로 정보 고유와 교류·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각 기관을 대상으로 인사 관련 감사를 진행할 때 관련 규정을 준수했는지 여부도 조사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인사처는 지난 8월 채용 단계별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한 핵심내용이 담긴 가이드북을 발간, 중앙부처와 자치단체, 공공기관·지방공기업 등에 배포했다.
지난달 16일 국회에서 열린 2018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장에 출석한 김판석 인사혁신처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지난달 16일 국회에서 열린 2018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장에 출석한 김판석 인사혁신처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인사혁신처 이인호 인재채용국장은“이번 워크숍은 각 기관의 채용업무에 실질적 도움을 주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공공부문의 채용 공정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관계부처와 논의하고 실천 여부도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