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범 운행 자율차 시승한 北이종혁 “실험동물 된 셈” 농담

북한 이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위원회 부위원장 겸 조국통일연구원 원장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15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를 방문해 자율주행차 제로셔틀에서 하차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북한 이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위원회 부위원장 겸 조국통일연구원 원장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15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를 방문해 자율주행차 제로셔틀에서 하차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방남한 이종혁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 일행이 15일  오전 경기도 판교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함께 자율주행차를 시승하는 등 경제 시찰 일정을 소화했다. 특히 자율주행차에 시승한 뒤 농담 섞인 소감을 내놔 눈길을 끌었다.
 

이재명 지사와 경제 시찰 일정 소화

이 부위원장은 이 지사와 함께 이날 오전 10시55분 판교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에서 판교제1테크노밸리 스타트업캠퍼스까지 1.5㎞ 구간에서 10여 분간 시범 운행하는 자율주행차 ‘제로 셔틀’을 탑승했다.
 
북한 이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위원회 부위원장 겸 조국통일연구원 원장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15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를 방문해 자율주행차 제로셔틀에서 하차하고 있다. [뉴스1]

북한 이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위원회 부위원장 겸 조국통일연구원 원장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15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를 방문해 자율주행차 제로셔틀에서 하차하고 있다. [뉴스1]

이 부위원장은 제로 셔틀을 타고 스타트업캠퍼스에 도착해 소감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웃음 띤 얼굴로 “마침 (자율주행차 제로 셔틀이) 시험단계니까 우리가 실험동물이 된 셈이죠”라고 말했다. 그는 또 ‘전날 밤 잘 주무셨느냐’는 물음에도 “네”라고 환하게 답했다.
 
이 지사는 “반갑습니다. 먼길 오느라 고생이 많으셨다”라고 인사를 건넸다. 이 부위원장의 도착 직후 한 시민은 “평양에서 쿠데타 준비하는 이종혁 동무, 김정은한테 알랑방귀 뀌지 마시라요”라고 소리를 치다 제지당하기도 했다.  
 
북한 이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위원회 부위원장 겸 조국통일연구원 원장 등 북한 대표단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15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를 방문해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뉴스1]

북한 이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위원회 부위원장 겸 조국통일연구원 원장 등 북한 대표단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15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를 방문해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뉴스1]

이들이 탄 제로 셔틀은 경기도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에 의뢰해 3년간 연구 끝에 개발한 11인승 미니버스 형태의 자율주행차다. 내년 말까지 판교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 입구에서 판교역까지 5.5㎞ 구간(30분 소요)을 시속 25㎞ 이내로 순환하며 시범 운행하게 된다.
 
이 부위원장은 이후 이 지사와 함께 20여 분 동안 스타트업캠퍼스 2∼3층 디바이스 랩을 찾아 스타트업캠퍼스에 대한 설명을 듣고 3D 프린터 시연 등을 지켜봤다. 이 부위원장은 “좋은 아이디어가 있으면 이런 곳에서 기술을 개발했으면 좋겠다”며 많은 관심을 보였다고 배석자들은 전했다.
 
15일 이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오찬을 하기 위해 옛 경기도지사 공관인 굿모닝 하우스로 들어가고 있다. 최모란 기자

15일 이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오찬을 하기 위해 옛 경기도지사 공관인 굿모닝 하우스로 들어가고 있다. 최모란 기자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