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게임, 별처럼 빛나다” 종합 게임문화축제 '지스타' 개막



【부산=뉴시스】허상천 기자 = 게임도시 부산을 들썩이게 할 ‘지스타 2018’이 15일 화려한 막을 올렸다.



부산시는 이날 오거돈 부산시장을 비롯해 강신철 지스타 공동조직위원장, 이인숙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개막식을 갖고 오는 18일까지 나흘간 벡스코에서 국내 최고의 글로벌 게임 전시회 지스타 2018(Global Game Exhibition G-STAR 2018)를 개막했다.



지스타는 국내 최대의 글로벌 게임전시회로 ㈔한국게임산업협회가 주최하고 지스타조직위원회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주관으로 펼쳐진다.



부산은 2009년부터 10년째 지스타 개최도시(Host City) 역할을 맡고 있다.



올해는 ‘Let Games be Stars (게임, 우리의 별이 되다)’를 슬로건으로 국내외 게임기업의 신작과 대표작들을 한자리에 만나볼 수 있다.



지스타 2018은 BTC 부스신청이 역대 최단 기간인 열흘만에 조기 마감되는 등 산뜻한 출발을 했다.



올해는 국내외 게임사들의 대규모 신청에 따라 제1전시장 외 컨벤션홀까지 BTC 전시관으로 사용한다. 36개국 689개사 2966부스가 참여해 역대 최대 규모를 갱신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스타 최초로 해외 게임기업 ‘에픽게임즈’가 메인 스폰서로 선정됐다.



아울러 구글, X.D. 글로벌 등 해외기업과 홍콩·대만·폴란드·스웨덴 등 국가 공동관과 사절단의 참여도 이어지고 있어서 글로벌 게임 전시회로서의 위상도 높여가고 있다.



벡스코 야외광장에서는 게임 캐릭터 코스튬 플레이와 시상 등 ‘지스타 2018 코스프레 어워즈’가 공식행사로 진행된다.



지난 13일부터 18일까지 해운대 해수욕장 이벤트 광장에서 게임 체험존을 운영하고 있다. 지스타 2018의 메인 스폰서사인 ‘에픽 게임즈’ 주관으로 ‘포트나이트’ 게임의 조형물인 ‘배틀버스’가 설치되고 PC와 모바일 게임 체험부스를 운영한다.



지스타의 부산 개최 10주년을 기념하는 이벤트도 마련된다. 부산에서 개최된 지스타(2009~2018년) 중 3년 연속 참여자가 입장권 등으로 참여 인증하면 추첨을 통해 기념품을 증정한다.



또 지스타 관련 패러디 사진과 응원메세지로 진행되는 ‘폴링 in 지스타 챌린지’, 지스타 공식 SNS(페이스북·인스타그램)에 인증샷 게시자를 대상으로 하는 ‘라이브 온 지스타’ 현장 SNS 이벤트도 마련된다.



이와 함께 도시철도 센텀시티역에 구축된 게임 홍보·체험관 ‘지스테이션(G-Station)’을 방문하면 소정의 기념품을 받을 수 있다.



부산 게임기업 33개사가 참여해 부산공동관을 꾸리고 51개의 게임 콘텐츠를 선보인다. 파크이에스엠의 ‘오퍼레이션7 레볼루션’, 엔플라이 스튜디오 ‘무한의 계단’, 유캔스타 ‘더 도어’ 등 게임이 소개된다. 또 지난 9월 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에 참가했던 40개 인디 개발사(팀)도 ‘BIC 쇼케이스’에 참여해 게임 콘텐츠를 선보인다.



이밖에도 ▲게임 분야의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대한민국 게임대상’ ▲게임 콘텐츠 분야의 최신 이슈와 트렌드 소개 등 ‘국제 게임 컨퍼런스(G-CON)’ ▲게임기업 및 구직자를 위한 ‘게임기업 채용박람회’ ▲중소게임개발사 우수 콘텐츠 발굴 및 투자 유치 지원을 위한 ‘게임 투자마켓’ 등이 개최된다.



오거돈 시장은 “부산시는 게임의 성장 가능성을 중요하게 인식하고 게임산업을 전략적으로 육성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히고 “그 중심에 글로벌 게임전시회 지스타가 자리하고 있으며, 산업과 일자리, 문화가 함께 성장하는 도시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heraid@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