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종시, 김종서 장군 역사테마공원 조성 본격화





【세종=뉴시스】노왕섭 기자 =김종서 장군 묘역을 역사테마공원으로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 본격화 된다.



이춘희 시장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세종시의 대표적인 문화유산인 김종서 장군 묘역을 역사 교육과 관광 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해 묘역과 그 주변을 역사공원으로 지정하고 본격적으로 역사테마공원 조성을 추진한다"고 사업 추진 계획을 밝혔다.



김종서 장군은 조선 세종 때 6진 개척을 주도한 인물로 수양대군 세력에 의해서 살해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묘는 세종시 장군면 대교리에 있다.



시는 2021년까지 293억원(부지매입비 178억, 조성비 115억)을 투입하여 8만4477㎡ 규모로 공원을 조성하고 그 안에 추모제향공간, 중앙광장, 각종 교육체험 및 휴게시설 등을 배치할 계획이다.



그동안 1단계 사업으로 2016년부터 50억원을 투입하여 묘역을 정비하고 사당, 재실 등 추모제향 공간을 조성해왔으며, 이달 말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2단계 사업은 2021년까지 진행되는 사업으로 토지매입과 광장 및 체험장, 쉼터 등이 조성된다.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보상계획 공고 및 열람을 마쳤으며, 토지 및 지장물 보상을 위한 감정평가(12월초까지)를 거쳐, 내달 중순부터 토지소유자와 보상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내달 공원조성사업을 위한 기본 및 실시설계를 발주하여 내년 6월까지 마무리하고, 7월경 공사를 발주할 계획이며 내년에 토지보상(60억원), 공원조성 기반공사(6억원) 등을 진행하기 위해 66억원의 예산을 편성하였다.



김종서 장군 역사테마공원은 김종서 장군 묘역 인근에 사당 및 재실을 건립하여 추모 제향 공간을 마련하는 한편, 군영체험장 등 차별화된 체험공간을 배치한다.



또 쉼터와 힐링공간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주변 자연환경을 활용하여 수목원과 생태연못을 조성하고, 김종서 장군을 주제로 한 북방개척 전투 조형물 등 특화된 경관을 연출할 계획이다.



그리고 방문객들이 장시간 머물 수 있는 체류형 공원으로 만들기 위해 가족단위 피크닉장과 힐링·휴식을 위한 공간을 조성하고, 증강현실을 활용하여 '여진족 장수 잡아보기'(김종서 장군의 6진 개척에 착안) 같은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시는 신도심의 세종호수공원, 대통령기록관, 중앙수목원 등과 묶어 신구(新舊)가 어우러진 관광코스로 개발하는 한편,세종시와 공주시가 함께 추진하는 금강르네상스 사업과 연계하고 역사문화도시인 공주시와 함께 관광루트 개발 및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하여 적극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이춘희 시장은 "시는 2단계 사업이 본격화되는 내년부터 김종서 장군 역사테마공원 조성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며 "세종시민들이 자랑스러워하고 살아 있는 역사 교육의 현장, 휴식과 여가를 즐길 수 있는 힐링의 명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nws5700@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