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인청구권 문제 해결 끝"…주한日대사관 비공개 설명회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주한일본대사관은 15일 한국에 진출한 일본 기업을 대상으로 우리 대법원의 징용 판결과 관련한 설명회를 개최하고, "개인 청구권 문제는 해결이 끝났다"는 일본 정부 입장을 재차 전달했다.



지지통신 및 아사히신문 등에 의하면, 이날 오전 서울 공보문화원에서 진행된 설명회에서 마루야마 고헤이(丸山浩平) 주한일본공사는 "개인청구권 문제는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으로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해결이 끝났다는 것이 우리나라(일본)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본 기업의 정당한 기업활동의 보호가 최우선 과제"라며 "의연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한국 정부의 구체적 대응을 지켜보고 있는 중"이라며 "정부와 민간의 연대를 확실히 취할 것"이라고 했다.



일본대사관은 일본 기업에 대해 강제징용 피해자 손해배상을 명령한 한국 대법원의 판결로 한국에 진출한 일본 기업들 사이에서는 기업활동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이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설명회를 개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설명회에는 한국에 진출한 일본 기업 70여개사의 관계자 8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루야마 공사의 모두 발언 후 참석자들과 대사관 측의 질의시간이 이어졌지만, 대사관이 행사를 비공개로 진행해 어떤 말이 오갔는지는 전해지지 않았다. 한국 언론은 행사장 출입이 아예 금지됐으며, 일본 매체도 설명회 첫 부분 참석만 허용됐다.



chki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