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독도 북동 해상서 한일 어선 충돌…중대본 “13명 전원구조”

독도 [중앙포토]

독도 [중앙포토]

 
독도 인근 해상에서 한국 측 민간 어선과 일본 국적의 어선이 충돌했다. 
 
15일 오전 9시 38분쯤 독도 북동쪽 333km 인근 해상에서 한국 민간 어선과 일본 국적의 어선 등 2척이 충돌했다.
 
이 사고로 48t급 연승 어선 문창호(통영 선적) 1척이 침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직후 인근 해역에서 조업 중이던 민간 어선 등이 출동해 문창호 선원 13명을 전원 구조했다.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상황실은 13명 전원이 구조 완료 됐다고 밝혔다.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함께 동해 해경은 사고 해역에 경비함과 구조 헬기 등을 급파해 사고 발생 원인 등을 파악 중이다.

 
한편 현재까지 일본 어선의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