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물산은 급락 바이오주는 반등…'삼바' 그후 두 장면

삼성바이오로직스 거래 정지에 대한 증시 반응은 극명하게 엇갈렸다. 제약ㆍ바이오주는 불확실성이 걷혔다는 이유로 반등했고, 삼성 관련주는 이번 사태의 유탄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로 하락했다.
 
15일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 삼성물산 주식은 오전 10시 9분 현재 전일 대비 5000원(4.74%) 하락한 10만500원에 거래 중이다. 14일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 처리 과정에서 고의적 부정이 있었다고 판단 내리면서 삼성그룹주가 영향을 받았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건물. [중앙포토]

삼성바이오로직스 건물. [중앙포토]

이번에 금융 당국이 문제 삼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 과정과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자산 부풀리기’가 옛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비율 논란으로 이어지는 등 지배구조 문제에 영향을 끼칠 전망이라 시장이 민감하게 반응했다. 같은 시간 삼성전자 주가도 전일 대비 150원(0.34%) 내린 4만3950원으로 거래 중이다.

 
김준섭 KB증권 연구원은 “자회사 회계 처리 위반 이슈에 따라 삼성물산의 주가 변동성이 확대되는 구간이라고 판단한다”고 분석했다.

 
삼성 관련사 중에서도 예외는 있다. 호텔신라다. 현 지배구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지적에 호텔신라가 반사 이익을 봤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동생인 이부진 사장이 이끌고 있는 호텔신라 주가는 이날 오전 10시 9분 현재 전일 대비 6.07% 급등한 7만8600원에 거래됐다. 올 3분기 ‘어닝 서프라이즈’에 대한 반응이다. 호텔신라는 14일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23.2% 늘었다고 공시했다.  
 
반면 제약ㆍ바이오 종목 주가는 반등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를 둘러싼 금융 당국의 회계 판단이라는 불확실성이 걷혔다는 평가에 기인한다. 이날 오전 10시 9분 기준 셀트리온은 하루 전과 비교해 8500원(4.09%) 상승한 21만6500원으로 거래되고 있다. 신라젠(3.62%)과 바이로메드(1.4%) 등 다른 바이오주 역시 전날보다 오른 가격에 겨래 중이다. 문제가 된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는 14일 한국거래소에 의해 이미 거래 정지가 된 상태다.  
 
코스닥 지수는 전일 대비 0.76포인트(0.11%) 상승한 672.32로 출발하는 등 이날 오전 소폭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