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집 화장실에 갇힌 수험생…문고리 부순 뒤 구조

 해당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해당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수험생이 집 화장실에 갇혔다가 소방당국에 구조돼 수능 시험장으로 향했다고 연합뉴스가 15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44분께 경기도 안산의 한 아파트에서 “아들이 씻으러 화장실에 들어갔는데 문이 잠겨서 시험을 보러 가지 못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현장에 출동해 문고리가 고장 나 문이 열리지 않는 것을 확인하고 문고리를 부순 뒤 수험생을 구조했다. 수험생은 부리나케 시험장으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이 밖에도 가평역 앞 차량정체로 오도 가도 못 하던 수험생 4명을 고사장으로 이송하는 등 이날 오전 7시부터 경기지역 수험생 14명의 시험장 이동을 도왔다.
 
소방당국은 시험이 끝날 때까지 차량 88대, 169명을 교통 혼잡지역, 시험장 등에 배치해 각종 지원 활동을 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