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입실 1분전 수험장 도착한 순찰차, 뛰어가는 수험생에 모두들 "힘내라"

 
입실 시간 1분 전 수험생을 태우고 학교 안으로 들어가는 경찰차 [박태인 기자]

입실 시간 1분 전 수험생을 태우고 학교 안으로 들어가는 경찰차 [박태인 기자]

15일 아침 서울 세화고등학교 정문 앞. 수능 입실(8시 10분)을 1분 앞두고 경찰차가 사이렌을 울리며 학교 정문 안으로 들어갔다. 순찰차에서 내린 학생이 수험장으로 들어가자 정문 밖에 있던 학생과 학부모들이 박수를 치며 힘내라며 환호를 했다. 

버스전용도로 달리고, 순찰차 내려 뛰어들어가
새벽 1시 차 타고 지방에서 응원하러 온 학부모도
"암기로 보는 시험 아니라 긴장 덜 하더라"

 
한파는 아니었지만 쌀쌀한 날씨.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르러 가는 학생들은 올해에도 어김없이 여러 우여곡절을 겪었다. 고사장으로 가는 길이 막히자 수험생을 태운 차량들이 비상 깜빡이를 켜고 버스주행도로를 달렸고, 학교 정문 앞 사거리에선 경찰이 신호를 잡아주며 수험생을 태운 차량을 학교로 안내했다. 
 
수능 고사장 앞에서 길이 막히자 수험생을 태운 한 차량이 비상깜빡이를 키고 버스전용도로로 주행하고 있다. [박태인 기자]

수능 고사장 앞에서 길이 막히자 수험생을 태운 한 차량이 비상깜빡이를 키고 버스전용도로로 주행하고 있다. [박태인 기자]

이날 세화고 앞에서 교통정리 업무를 맡았던 방배경찰서 김모 경위는 "오늘 순찰차를 타고 학교에 들어온 학생이 7명 정도 된다"며 "그래도 다른 수능에 비해 교통체증이 덜 한편"이었다고 했다. 경찰차를 타고 입실한 한 수험생은 고사장으로 뛰어들어가며 두 주먹을 불끈 쥐어 학부모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중앙일보가 찾은 서울 세화고와 용산고에는 수험생을 응원하러 온 학부모와 학생들로 가득 차 있었다. 서울시교육청에서 시끄러운 소리를 내며 하는 과도한 응원은 금지한다는 지침이 내려와 이색 응원은 사라졌지만 수험생을 응원하는 열기는 예년 못지 않았다.
 
서울 용산고 정문 앞에 수험생들을 응원하러 나온 배문고등학교 1,2학년 학생들. [김정연 기자]

서울 용산고 정문 앞에 수험생들을 응원하러 나온 배문고등학교 1,2학년 학생들. [김정연 기자]

아들이 시험장에 들어간 뒤에도 정문 앞에서 아내와 함께 자리를 뜨지 못하던 이모씨(52)는 "아들이 재수생인데 김해에서 새벽 1시 차를 타고 올라왔다"며 "실수만 하지 않고 담담하게 치렀으면 좋겠다"고 했다. 학부모 정명화(50)씨는 "시험이 시작되니 속이 시원하다, 딸이 내 모교인 세화여고에서 봐서 기분이 좋다"고 했다.
 
서울 용산고에서 수능을 치는 제자들을 응원하러 온 배문고의 이채연(35) 교사는 "아이들 표정이 밝아 긴장을 하지 않는 것 같더라"며 "수능이 예전과 달리 암기가 아닌 순간 사고력에 달려있어 그런 것 같다. 떨지말고 최선을 다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같은 교회에 다니는 학생을 응원하러 왔다는 박태용(31) 전도사는 시험장으로 들어가는 학생을 보내며 "우리 종현이 후회없이 시험 보고 끝난 뒤에 맛있는 밥 한 끼 먹자"며 응원을 했다.
 
용산고등학교 고사장에 들어가는 선배를 응원하는 환일고 학생들. [김정연 기자]

용산고등학교 고사장에 들어가는 선배를 응원하는 환일고 학생들. [김정연 기자]

이날 시험장엔 수능을 치르는 학교 선배를 응원하러 고등학교 1·2학년 후배들이 새벽부터 정문 앞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환일고의 김우진(17)군은 "선배들이 시험장으로 들어가는데 학교에서 보던 모습과는 조금 다른 것 같아 안쓰러웠다"며 "멋진 실력 발휘하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서울고 선배들을 응원하러 왔다는 안민성(17)군도 "오늘 아침 6시 50분부터 선배님들을 기다렸다"며 "한 선배가 고맙다고 말해줬다. 2년 후 내가 시험을 볼 때도 후배들이 나와 이렇게 응원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전국 86개 시험지구 1190개 시험장에서 치러진 수능에는 작년 응시생보다 1397명이 증가한 59만 4924명이 응시했다. 
 
박태인·김정연 기자 park.ta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