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정희 기념행사서 이철우 경북지사 “지X하고 있어” 욕설

14일 경북 구미시 박정희 대통령 생가 일원에서 '박정희 대통령 탄생 101돌기념식'에서 이철우 경북지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 [뉴스1]

14일 경북 구미시 박정희 대통령 생가 일원에서 '박정희 대통령 탄생 101돌기념식'에서 이철우 경북지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 [뉴스1]

14일 경북 구미에서 열린 박정희 전 대통령 탄생 101돌 기념식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욕설을 한 시민에게 맞받아 욕설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대통령 생가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 101돌 탄신제가 열렸다. 생가 옆 기념공원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새마을운동에 대한 설명을 보고 있다. 구미=김정석기자

14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대통령 생가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 101돌 탄신제가 열렸다. 생가 옆 기념공원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새마을운동에 대한 설명을 보고 있다. 구미=김정석기자

이 지사는 이날 오전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기념공원에서 기념식이 시작되기 전 박 전 대통령의 행적을 돌아봤다.
 
그가 모습을 드러내자 보수단체 회원들은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한 배신자가 왜 여기에 오느냐” “여기가 어디라고 왔느냐”고 삿대질을 하며 따졌다. 이들은 “항간에 떠도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찬성 의원 명단에 (이 전 지사가) 포함됐다”고 주장하며 소란을 피웠다.  

 
[사진 대구MBC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대구MBC 유튜브 영상 캡처]

이 지사는 이들의 말을 그냥 지나치지 않고 “당신들 똑바로 알고 이야기해. 똑바로 알고”라면서 “내가 박근혜 탄핵을 가장 반대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사진 대구MBC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대구MBC 유튜브 영상 캡처]

이 지사는 또 “그 지X하니까 분열돼서 나라가 이래 되지”라면서 “지난번에 (아니라고) 얘기했는데 또 XX하고 있어 이것들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의 말에도 보수단체 회원들은 굴하지 않고 “웃지 말고 XX야” “네가 도지사냐 XX야”라며 이 지사를 향한 비난을 멈추지 않았다.  
 
그러자 이 지사는 “알고 XX해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런 소란은 이 지사가 오전 11시 예정된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무대 앞쪽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2~3분 만에 일단락됐다.  
 
14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대통령 생가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 101돌 탄신제가 열렸다. 생가 입구에 육영수 여사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진이 붙은 현수막이 공중에 떠 있다. 구미=김정석기자

14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대통령 생가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 101돌 탄신제가 열렸다. 생가 입구에 육영수 여사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진이 붙은 현수막이 공중에 떠 있다. 구미=김정석기자

이 지사는 소란을 의식한 듯 이날 축사에서 해명 발언을 덧붙이기도 했다.  
 
그는 “2년간 여러 번 (탄핵에 반대했다고) 이야기했고 언론에도 보도됐는데 아직도 이런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어 가슴이 아프다”며 “보수 분열의 원인이 되므로 정확히 알고 이야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행사가 끝난 후 이 지사가 자리를 뜰 때는 별다른 마찰은 없었다. 지역 매체 보도에 따르면 이 지사는 이날 행사에서 보수단체 회원들과 언쟁을 벌인 것에 대해 “행사 때마다 회원들이 찾아와 (먼저) 욕설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