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그냥 나오면 각오 해라"…성매매 강요, 폭행한 중학생들

친구에게 수십차례 성매매를 강요한 여중생과 아파트 옥상에서 친구를 집단 폭행한 무서운 1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관악·금천경찰서는 친구 A양에게 성매매를 강요한 혐의로 김모(15)양과 박모(15)양, 이모(19)씨와 한모(18)군을 각각 입건해 조사 중이다. 이들은 지난 7~9월 A양에게 채팅앱을 통한 조건만남을 하도록 강요하고 60여명의 남성과 만나게 해 60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A양은 “친구들과 오빠들의 강요에 못 이겨 성매매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경찰에서 진술했다. A양에 따르면 지난 7월 초 친구 김양과 박양이 먼저 “성매수남을 모텔로 유인한 후 지갑만 갖고 나오자”며 조건만남 사기를 제안했다. A양은 여러 번 거절했지만 말을 듣지 않으면 때릴 것 같아서 이를 받아들였다고 한다. 하지만 성매수자가 지갑을 들고 화장실에 가면서 일이 틀어졌다. 이 사실을 안 친구들은 A양에게 “앞으로 그냥 나오면 맞을 각오를 하라”고 협박을 했다. A양은 결국 남자와 성관계를 하고 7만원을 받았다. 친구 두 명은 이 돈을 3만원씩 나누어 가진 후 A양에게 1만원을 줬다.
 
이후 조건사기는 조건만남으로 바뀌었고 김양과 박양뿐 아니라 동네에서 알고 지낸 이씨와 한 군까지 조건만남을 시키기 시작했다. 네 사람은 평소 알고 지낸 사이였다. 낮에는 친구들의 지시로, 밤에는 이씨와 한모군의 지시로 조건만남을 이어갔다.
 
A양은 “오후 11시부터 다음날 오전 11시까지 12시간 동안 남자 10명 정도를 만난 적도 있다”며 “출근시간 전에 성관계를 하고 가는 사람도 있었다”고 말했다. A양이 “몸이 안좋아 그만하고 싶다”고 말하면 친구들은 “XXX아, 나 돈 벌어야 한다”고 욕을 하며 때렸다.
 
A양의 아버지는 “딸아이가 이번 일 때문에 사람 만나기를 무서워하고 악몽을 꾸는 등 극심한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다”며 “피의자들이 2차 가해를 할까 봐 집 밖에도 거의 못 나가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성매수남에 대한 조사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들이 사용한 채팅앱을 이용하면 전화번호 등 신상정보를 노출하지 않고 시간과 약속장소를 정하고 만나기 때문이다. 앱을 삭제했다면 기록이 남지 않아 이후에 상대가 누구였는지 알 방법이 없어진다. 정완 경희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성매매 알선 도구로 이용되는 채팅앱 등에 대해선 정부가 회원 가입 단계에서 부모 동의를 받게 하는 등 적극적으로 규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는 중학생이 집단 폭행을 당한 후 추락해 숨졌다. 경찰은 이 중학생이 숨지기 전 함께 있었던 다른 중학생 4명을 긴급체포했다.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6시쯤 인천시 연수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중학생 B군(14)이 쓰러진 채 발견됐다. 경비원이 발견한 뒤 119에 신고했지만 이미 숨진 후였고 몸에선 폭행을 당한 흔적이 발견됐다. 경찰이 인근 폐쇄회로 TV(CCTV) 등을 확인한 결과 B군은 이날 오후 5시쯤 다른 중학생 4명과 함께 옥상으로 올라갔다.  
 
경찰은 함께 있던 중학생 4명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 이들이 추락 전 B군을 폭행했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긴급체포했다. 조사 결과 가해 학생들은 B군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자신들을 욕하는 글 등을 써서 올렸다는 이유로 불러내 폭행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가해 학생들은 맞고 있던 B군이 갑자기 뛰어내렸다고 진술하지만 이들이 B군을 떠밀었을 가능성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민희 기자, 인천=최모란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