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용진 “삼바 ‘고의분식회계’ 상식적 결론…합병 과정도 살펴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변선구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변선구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고의로 분식회계를 저질렀다는 증권선물위원회 결론에 대해 “만시지탄이지만 지극히 상식적인 결론이고 사필귀정”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증선위 발표 후 입장문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 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 회견을 열고 ‘2015년 바이오젠 콜옵션 평가이슈 대응 관련 회사 내부문건’이라는 제목의 문건을 공개해 고의 분식회계라는 결정적 증거를 공개한 바 있다.
 
박 의원은 “분식회계는 자본시장의 근간을 흔드는 중대범죄”라며 “미국의 경우 엔론의 분식회계 사건 당시 최고경영자가 수십년간 징역형에 처했고, 담당 회계법인은 소송에 시달리다 파산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사건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작업의 일환’으로 정의하고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간 합병을 통해 그룹의 핵심회사인 삼성전자 지배력을 강화하는 과정에서 합병의 정당성을 주장하기 위해 벌인 고의적이고 계획적인 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이 과정에서 자본시장의 건전한 감시자 역할을 못 한 회계법인과 금융당국은 깊이 반성해야 한다”며 삼성물산에 대한 즉각적인 감리 착수에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이날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처리기준 위반 검찰 통보설’에 대한 조회 공시를 요구하고 이 회사 주권에 대한 매매거래를 정지했다고 공시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