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1회 납세자축제 내달 3일 프레스센터서 열린다

세금을 성실하게 납부하여 국가재정에 커다란 기여를 한 기업에 ‘납세대상(納稅大賞)’을 수여하는 ‘제1회 납세자축제’가 12월 3일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개최된다.
 
대한민국 최대 납세자단체인 (사)한국납세자연합회와 최대 규모 조세학술 단체인 (사)한국세무학회, (사)한국조세정책학회, 조세일보는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제1회 납세자축제에서 고액납세 기업들에게 수여될 납세대상은 납세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제고하고 우리 사회 전반에 깔려 있는 반기업 정서를 완화하며, 경제 현장에서 뛰고 있는 재무인들의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제정됐다.
 
수상에 따른 혜택은 없지만, 순수한 의미의 ‘명예대상’이 납세자단체와 학회, 조세일보 공동명의로 수상 기업에 상패가 주어진다.
 
납세대상은 수상기업은 납세대상 심사위원회의 심도 있는 검토를 통해 일정 기준(▲최근 3년간 납부한 법인세 합산 ▲2018년 법인세 중간예납 유효세율이 일정 수준 이상일 것 ▲업종별 납세액 상위 10% 이내일 것 ▲특별세무조사 등 추징액이 아닌 자진납세일 것)을 충족한 기업을 선정했다.  
 
납세에 관한 내용을 중점적으로 심사하되,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기업은 가급적 수상대상에서 제외했다. 개인 고액납세자는 검증이 난해하다는 측면을 고려해 제외했다.  
 
납세대상 심사위원회는 박재환 세무학회장(중앙대 교수)가 위원장을 맡았으며 오문성 조세정책학회장(한양여대 교수), 최원석 납세자연합회장(서울시립대 교수), 이한상 고려대 교수, 고영우 경기대 교수, 조형태 홍익대 교수, 조세일보 경제부장 외 1명 등 총 8명이 참여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