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남기도, 김동연도 "상황 엄중…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 어려워졌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는 14일 발표된 지난달 고용 수치에 대해 “전월보다는 다소 개선된 모습”이라면서도 “여전히 엄중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소가 마련된 예금보험공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경제 활력을 제고해 일자리 창출 여력을 확충하는 것이 시급하다”며 “정부가 추가로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고민해 내년도 경제정책 방향에 담겠다”고 말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오전 청문회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중구 예금보험공사 로비에서 고용상황 관련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11.14/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오전 청문회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중구 예금보험공사 로비에서 고용상황 관련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11.14/뉴스1

홍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전까지 정책과 관련한 발언을 삼가기로 했지만, 이날 주요 현안인 고용 지표를 검토하기 위해 평소보다 일찍 출근해 기자들을 만났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실업자 수는 97만3000명으로, 10월 기준으로 19년 만에 가장 많았다. 실업률은 같은 달 기준으로 13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고, 인구 대비 취업자 수를 뜻하는 고용률도 9개월째 하락했다.
 
홍 후보자는 “서비스업 분야 취업자 수가 9월보다 개선됐고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가 어려워졌다”며 “고용통계 변화를 잘 분석해 정부가 대책 내놓을 수 있는 분야를 치밀하게 고민해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정부가 이제까지 해온 것에 더해 추가로 어떤 것이 필요한지 12월 내내 그러한 방향을 고민해야 하지 않나 싶다”고 덧붙였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20181114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20181114

이임을 앞둔 김동연 경제부총리도 이날 고용상황과 관련해 “고용지표가 단기간 내 좋아지기 어렵다”고 전망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김 부총리는 ‘고용동향을 어떻게 전망하느냐’는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구조적 문제와 일부 정책적 요소까지 가미돼 (고용악화) 원인이 복합적인데, 단기간 내 개선이 쉬워 보이지 않는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이어 “(고용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며 “특히 지난달과 달리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가 줄어 엄중히 보고 있다”며 홍 후보자와 비슷한 진단을 했다. 김 부총리는 “중장기적으로 구조개편과 예산을 통한 재정 역할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민간기업의 기를 살리는 것인데, 적극적인 기업가 정신이 나오도록 신경 쓰겠다”고 강조했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