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퇴장당하면 5000만원”…축구 승부조작 혐의 장학영 징역 10월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축구 국가대표 출신 장학영(37) 전 성남 FC 선수가 후배 선수에게 돈을 건네면서 승부를 조작하려 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14일 부산지법 형사10단독 장기석 판사는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장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앞서 장씨는 지난 9월 21일 오후 10시쯤 부산 코모도 호텔의 한 객실에서 경찰청이 운영하는 아산 무궁화축구단 소속 선수 이한샘(29)씨를 만나 “내일 열리는 부산 아이파크와의 원정 경기에서 전반 25분에 파울 해 퇴장하면 5000만원을 주겠다”고 승부 조작을 제안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장씨는 사설 스포츠도박 사이트에 베팅해 거액의 배당금을 노리는 유모씨로부터 “K리그 승부 결과를 조작할 수 있겠느냐”는 제안을 받고 범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장씨는 유씨 측한테서 건네받은 돈다발 5000만원을 이씨에게 직접 보여주며 승부 조작을 제안했지만 이씨는 제안을 거절한 뒤 구단과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출동한 경찰은 호텔에서 머무르던 장씨를 긴급체포했다.
 
장 판사는 “장씨 범행은 스포츠의 생명인 공정성을 무너뜨리고 프로축구 관계자와 팬들에게 깊은 불신을 안겨줘 결국 프로축구 발전을 크게 저해하는 결과를 가져오는 등 그 죄책이 무겁다”고 판결했다.
 
이어 “실형을 선고하되 이 사건 범행 이전에 아무런 범죄전력이 없는 점, 실제 승부조작이나 경기조작의 결과가 발생하지 않은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한편,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달 17일 부정행위 제안을 거절하고 신고한 이씨에게 포상금 7000만원을 지급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