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대 건설사 연말 분양 봇물…일반 2.7만세대, 전년비 49%↑



【서울=뉴시스】김가윤 기자 = 부동산 규제로 밀어내기 물량이 많아지면서 10대 건설업체들을 중심으로 연말까지 분양 랠리가 이어질 전망이다.



14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10대 건설사들은 이달초 견본주택을 오픈한 단지를 포함해 연말까지 전국에서 총 2만7263세대((일반분양 기준)를 분양한다. 지난해 같은기간 1만8260세대 대비 49%증가한 것이다.



부동산인포 권일 팀장은 “하반기 부동산대책 여파와 이에따른 분양가 심의 등이 강화되면서 건설사들이 연말까지 밀어내기 분양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내년 시장 불확실성이 개선되지 않은 만큼 연내에 분양을 마무리 지으려고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시도별로는 경기도가 1만4948세대로 가장 많은 물량이 대기하고 있으며 이어서 부산(5762세대), 서울(2407세대), 강원(1556세대), 인천(1551세대), 전남(604세대) 순으로 나올 예정이다.



컨소시엄 사업을 제외한 건설사별 물량은 대우건설(6416세대)이 가장 많고 GS건설(4432세대), 현대엔지니어링(2556세대), 삼성물산(2089세대), 포스코건설(1307세대), 현대건설(1037세대), 롯데건설(368세대), SK건설(251세대)이 뒤를 잇는다. 이외에 10대 건설사간 컨소시엄 사업으로 총 8807세대가 공급된다.



삼성물산은 이달초 서울 서초구에 공급한 ‘래미안리더스원’에 이어 부천에서 5년만에 송내1-2구역 재개발단지 ‘래미안 부천 어반비스타’ 497세대를 분양한다. 또 부산 연지동에서는 연지2구역 1360세대도 연내 공급하며 2759세대 규모의 부산 거제2구역 재개발 단지도 대림산업, HDC현대산업개발과 컨소시엄을 맺고 공급할 예정이다.



현대건설은 서울에서 은평구의 ‘힐스테이트녹번역 2차’ 320세대를 비롯해 서초구의 ‘디에이치 반포’ 219세대, 강남구의 ‘디에이치포레센트’ 63세대 등을 분양한다. 지방에서도 대구와 경북 경산에서 각각 283세대와 152세대의 새 아파트를 일반에 공급하며 컨소시엄으로는 현대엔지니어링과 함께 성남대장지구 ‘힐스테이트 판교 엘포레’ 총 836세대의 분양을 계획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이달초 ‘부산 오션시티푸르지오’의 분양을 시작했으며 이외에도 서울 동작구의 사당3구역 재건축 159세대를 비롯해 판교대장지구의 판교 퍼스트힐푸르지오 974세대, 파주운정신도시의 운정3지구 푸르지오 710세대 등을 공급할 예정이다. 안양에서는 삼성물산과 컨소시엄을 맺고 ‘비산2 푸르지오래미안’ 661세대 분양에 나선다.



GS건설은 최근 분양한 ‘탑석센트럴자이’를 포함해 위례신도시의 ‘위례포레자이’ 559세대, 성남고등지구의 ‘성남고등자이’ 383세대 등을 공급한다. 안양에서도 HDC현대산업개발과 손을 잡고 임곡3지구 재개발단지 1188세대를 분양할 계획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위례신도시의 ‘힐스테이트북위례’ 1078세대, 전남 화순의 ‘힐스테이트 화순’ 604세대, 부산 동래구의 ‘힐스테이트 명륜 2차’ 874세대 등을 공급한다.



이외에 포스코건설은 남양주와 평택, 판교대장지구 등에서 새 단지를 분양할 계획이며 롯데건설은 송파구 거여2-1구역, SK건설은 은평구 수색9구역의 분양을 준비중이다.



yoo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