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임종석 "청와대 특활비 삭감하지 말아달라"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왼쪽)이 13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중앙포토]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왼쪽)이 13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중앙포토]

 
 국회의 청와대 예산안 심사에서 '청와대 특수활동비'를 놓고 야당과 임종석 비서실장이 공방을 벌였다. 
 
국회는 지난 13일 운영위원회를 열고 내년도 청와대 예산안 심사에 나섰다. 청와대는 내년도 특활비를 올해와 같은 181억원으로 책정해 국회에 제출했다. 임 실장은 이날 국회에 출석해 운영위 야당 의원들을 향해 “의원님, 삭감하지 말아 주십시오. 부처 충돌 때 조정하는 건 저희 업무여서 관련된 용역 (업무) 등은 저희가 더 필요한 것 같습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특활비 때문에 (박근혜 정부에서) 감방에 몇 명이 가 있느냐”며 “국회가 특활비 예산 84%를 줄였는데 청와대가 하나도 안 줄인 것은 잘못”이라고 주장했다. 임 실장은 “청와대 특활비 예산은 이미 올해 예산 때 선제적으로 삭감된 금액”이라며 “가혹하게 삭감해보니 대통령 외교·안보 활동에서 연말에 상당히 압박감을 느낄 정도라 더 줄이기엔 무리가 따른다”고 호소했다. 
 
임 실장의 주장에 한국당 이양수 의원은 “현 정부에서 '적폐'라고 부르는 (전 정권) 분들께서 했던 답변과 일맥상통하지 않나”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임 실장은 이날 민주노총과 관련해 “많은 우려와 고민을 갖고 보고 있다”는 발언도 했다. 김성태 원내대표가 '집권당 원내대표 지역 사무실을 노조가 점거하고, 제1야당 원내대표가 채용비리 문제를 제기했다고 공기업 노조가 고발했다. 이런 현상들이 제대로 된 사회현상인가'라고 질의한 데 따른 답변이었다. 
 
임 실장은 “노동 의제가 늘 사회갈등의 의제로 올라와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노동의제들이 양보와 타협을 통해 해소되고 복지처럼 따뜻하게 자리 잡을 때까지 정부와 국회, 노동계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임 실장은 최근 북한에 보낸 제주산 귤 200톤 구입 비용과 관련해 대통령 업무추진비에서 지출할 계획이라고 했다. 임 실장은 “(귤 구입 비용) 전액을 대통령 업무추진비로 (지불)할 예정으로 (총무비서관이) 연말 소요에 대비해 그간 업무추진비를 많이 아껴왔다”고 답변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