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당뇨 탈출, 행복한 인생’…보은군, 당뇨 교실 효과


【보은=뉴시스】이성기 기자 = 충북 보은군 보건소(소장 박성림)가 올해 처음으로 진행한 ‘당뇨 탈출! 행복한 내 인생’ 프로그램이 큰 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보은군 보건소에 따르면 올 1월부터 당뇨 위험군 지역주민 236명을 대상으로 10월 말까지 당뇨교실과 자가관리로 구성된 당뇨프로그램을 진행했다.

그 결과 188명의 혈당이 3% 낮아졌고, 당화혈색소는 1.4%, 체질량지수는 2% 각각 감소했다.

특히 관상동맥질환 합병증 예방을 위한 중성지방은 16.8%, 저밀도콜레스테롤은 11%나 낮아졌다.

당뇨 교실은 농한기인 1월부터 3월까지 보건진료소에서 보건교육 주 1회, 근력강화 운동 주 2회, 걷기운동 주 3회 이상 등 총 30회에 걸쳐 진행했다.

자가관리 프로그램은 4월부터 9월까지 개인별 맞춤형 당뇨 체크리스트에 따라 스스로 관리하는 방식으로 보건진료소에서 월 1회 진행했으며, 자조모임도 운영했다.

당뇨 관련 전문교육을 이수한 보건진료소장이 경로당을 직접 방문해 당뇨병 알기, 자가 혈당 측정하기, 표준체중 알기와 식단짜기, 운동요법, 발 관리, 합병증예방과 스트레스관리 등을 점검하고 식사조절과 운동에 대한 개인별 맞춤형 서비스도 제공했다.

최종적으로 지난 10월 19일 실시한 당뇨지표와 자가관리 능력 등에 대한 설문조사와 당뇨검사 결과 모집군 전체적으로 당뇨개선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교실에 참여한 김정숙(69) 씨는 “당뇨교실 참가 후 몸이 10년은 젊어진 것 같다”며 “우선 피로하지 않고 몸도 가벼워져 더 활동적으로 변한 것 같다”고 했다.

박성림 보건소장은 “군에서 올해 처음 시행한 당뇨교실이 효과를 나타낸 것은 지역주민과 밀접한 보건진료소 중심으로 당뇨관리 통합프로그램을 진행한 결과”라며 “내년에는 올해 사업의 결과를 토대로 부족한 부분을 개선하고, 진료소·전문의와 함께 의논해가며 더욱 알차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skle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