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선거법 위반 혐의’ 조은희 서초구청장, 기소의견 송치

서울방배경찰서는 13일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지난달 17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서울방배경찰서는 13일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지난달 17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소속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불법 기부행위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13일 서울 방배경찰서는 지난달 17일 조 구청장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조 구청장은 지난해 12월 19일 서초구 주민자치위원 25명과 식사를 하고 선물을 건넨 혐의다.
 
조 구청장은 당시 자치위원들에게 1인당 2만8000원 상당의 한정식을 대접하고, 1만7000원 상당의 스카프를 선물했다.
 
이를 합산하면 총액은 112만5000원이다.
 
경찰은 당시는 6·13 지방선거를 6개월가량 앞둔 시점으로 조 구청장이 선거구 내 단체나 사람에게 기부할 수 없다고 규정한 공직선거법 113조를 위반한 것으로 판단했다.
 
이 조항에서는 국회의원·지방의회의원·지방자치단체장·당 대표자·후보자와 그 배우자는 당해 선거구 안에 있는 자, 선거구민 등에 기부행위를 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대해 조 구청장은 “자치위원들과의 식사는 직무상 일에 해당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초구 관계자도 “구청장의 통상적인 직무에 해당한다. 검찰에서 이를 소상히 소명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 구청장은 6·13 지방선거에서 서울시 25개 구 가운데 유일하게 한국당 소속으로 당선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