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명동 비밀창고로 일본 관광객 유인해 짝퉁 명품 판매한 일당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이 압수한 짝퉁 명품. [사진 서울시]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이 압수한 짝퉁 명품. [사진 서울시]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민사단)이 일본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명품 브랜드의 위조품을 판매해온 일당 8명을 입건했다. 주범에 대해서는 구속 수사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이들 일당은 명동 외곽 건물 7층 비밀창고에서 호객행위로 데려온 일본인 관광객만을 대상으로 손목시계·핸드백·지갑 등 해외 명품 상표의 위조품을 판매했다.
 
이들은 일본 관광객만 들이고 내국인의 출입은 제한해 추적을 피해왔다.  
 
서울시 민사단은 이들이 보관 중이던 정품 추정가 24억 원 상당의 위조품 1021점도 전량 압수했다.
 
짝퉁 제품 등 위조 상품을 유통·판매하는 경우 상표법에 따라 7년 이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