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진호, 30억대 비자금 조성…불법 업로드 조직 운영"

[앵커]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불법 행위를 언론에 제보한 '공익 신고자'가 기자회견을 하고 추가 폭로에 나섰습니다. 양 회장 회사에서 임원으로 재직하고 있는 이 남성은 양 씨가 30억 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하고 불법 동영상을 올리는 조직도 운영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런데 이 제보자에 대해서도 문제가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먼저 문상혁 기자입니다.

 


[기자]



공익신고자 A씨는 위디스크 등 양진호 회장 회사에서 10년 가까이 근무한 핵심 측근이었습니다.



오늘(13일) 기자회견을 한 A씨는 양 회장이 불법 동영상을 올리는 조직을 몰래 운영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양 회장 지시로 직원들이 직접 불법 동영상을 웹하드에 올렸다는 것입니다.



[A씨/공익 신고자 : 자체 조사해 본 결과, 양진호 회장이 비밀리에 업로드 조직을 운영했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불법 비자금 조성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양 회장이 직원에게 돈을 빌려주고 해당 직원의 이름으로 법인을 설립해 회사가 커지면 다른 업체에 되팔았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번 돈은 곧바로 직원 계좌를 거쳐 양 회장 통장으로 들어갔다고 주장했습니다.



[A씨/공익 신고자 : 조성된 비자금은 거의 30억원에 가까운 규모로 알고 있고, 나머지 주식 매매도 조사해 보면 더 많이 나올 거라 생각…]



또 수사가 시작되자 양 회장이 구속을 피하려고 직원들에게 허위진술을 강요하고 돈으로 회유하려 했다고도 했습니다.



직원이 구속되면 3억 원, 집행유예가 될 경우에는 1억 원 등 보상금을 내걸었다는 것입니다.

JTBC 핫클릭

"양진호, 불법 업로드 조직 운영…비자금 30억원 조성" "2년간 15만원 주고 골프채로 폭행…IT업계 곳곳에 '양진호'" '음란물 유통' 웹하드에 징벌적 과징금 부과 추진 양진호·헤비 업로더, 주머니 불리기 '짬짜미' 폭행·갑질 논란 양진호 구속…대마초 흡연 혐의 시인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