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27회 한일해협연안 시·도·현교류 지사회의' 부산서 개최





【부산=뉴시스】 제갈수만 기자 = 부산시·전라남도·경상남도·제주도와 일본국 야마구치현·후쿠오카현·사가현·나가사키현 등 한일 해협연안 8개 시도현의 시장과 도지사들이 부산에서 만났다.



지역 간 교류를 통한 상호 이해 증진과 공동 발전방안 등을 논의하는 '제27회 한일해협연안 시도현교류 지사회의(이하 ‘한일지사회의’)'가 13일 오후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개최됐다.



이번 회의의 주제는 ‘초고령사회의 대응시책’이며, 지사회의 개최 후 수렴된 의견을 바탕으로 공동성명문도 발표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공통주제 발표에서 “초고령사회에 직면하게 될 부산의 노인인구 구조변화를 반영하는 체계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시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면서 “고령화 문제에 대해 8개 시도현 도시들이 공동 대응 방안을 공유하고 상호 협력과 발전 방안에 대해 진지하게 논의하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오 시장은 이어지는 자유토론에서 새로 추진할 공동 교류사업으로 ‘한·일 해협연안 시도현 노인복지 현장전문가 교류회’ 개최를 제안했다.



한일지사회의는 한일 해협연안 8개 시도현의 시장과 지사들이 새로운 한일 해협권의 확립과 공동번영 및 지역주민의 삶의 질 제고방안 등을 함께 모색하기 위한 회의체로서 1992년 제주회의부터 올해 부산회의까지 매년 1회 양국 윤번제로 27회째 개최된다.



내년에는 일본국 나가사키현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매년 공통주제 발표를 통해 각 시도현의 주요 시책정보를 서로 공유하고 자유토론을 거쳐 새로운 공동 교류협력 과제 또는 사업의 발굴과 채택을 하고 있다.



jgs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